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미우새' 탁재훈, 500만원에 제주도 럭셔리 하우스 얻은 사연
 '미우새' 탁재훈, 500만원에 제주도 럭셔리 하우스 얻은 사연
Posted : 2019-05-20 10:11
탁재훈이 제주도 하우스에 얽힌 감동 사연을 공개했다.

19일 방송된 SBS '미운우리새끼'(이하 미우새)에서는 탁재훈의 제주하우스와 그동안 알려지지 않았던 사연이 공개됐다.

이날 김수미와 이상민은 제주도에 살고 있는 탁재훈 집을 방문했다. 집에 도착하자마자 두 사람은 “집이 너무 좋다”며 감탄했다.

탁재훈은 수미와 상민을 위해 뿔소라와 뽈락 구이를 준비해 그동안 볼 수 없었던 새로운 면모를 보여줬다. 이에 수미는 “얘 수상해. 너 나이 많은 여자 사귀었지? 안그러면 네가 어떻게 이런 집에서 살아?”라며 의구심을 가졌다.

김수미의 질문에 탁재훈은 6년 전 이 집에서 살게 된 사연을 공개해 했다. 특히 2층 짜리 럭셔리 하우스를 500만원에 샀다고 말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탁재훈은 "6년 전 다 잊고 쉴 때 내 아들과 제주도 한 바퀴 여행하러 둘이 내려왔다"고 말문을 연 탁재훈은 "그때 전 재산이 딱 500만원 있을 때였다"며 "이쪽으로 올라오다 우연히 쿨 이재훈과 전화가 됐다. 제주도에 있단 말은 들었는데 어디있는진 몰랐다. 이쪽 동네에서 밥 먹자 하더라. 그때 아들이랑 같이 이 동네로 온 거다. 이걸 거의 다 지었을 때였다. 그때 이 집이 모델하우스였다"고 회상했다.

그는 "와 보니 너무 좋은 거다. 마음도 복잡했는데 제주도가 너무 좋아보이는 거다. 근데 집이 한두 푼도 아니니까 살 생각도 없었다. 근데 마침 이 집을 지은 사장님과 재훈이가 같이 있었다. 인사 시켜줘서 '집 너무 좋다. 꼭 살고 싶다'고 그랬다. 그 말을 듣더니 사장님이 이 집을 사라는 거다. 남의 속도 모르고 말이다. 그래서 난 괜찮다고 했다. 나중에 더 좋은 집을 사겠다고 얘기했다. 자존심 상하니까 전 재산을 말할 수 없었다. 그랬더니 그 후에도 계속 집을 사라는 거다. 그 얘길 3번 하는 거다. 결국 솔직하게 전 재산을 얘기했다"고 털어놨다.

그러자 집주인은 일단 계약금만 주고 계약을 하라고 권했고, 탁재훈은 결국 500만원을 건내도 계약서에 사인 했다.

 '미우새' 탁재훈, 500만원에 제주도 럭셔리 하우스 얻은 사연

탁재훈은 "그런데 집주인은 '이 집은 탁재훈 씨 것입니다'고 하더라"며, 믿기지 않았으나 계약서를 쓴 이후 3년 동안 사장님이 잔금 독촉을 한번도 하지 않았고 심지어 대출 이자까지 내 줬다고. 탁재훈은 고마운 마음에 지금까지 이자와 원금을 갚고 있다고 고백했다.

김수미는 “사장님도 너무 힘들었을 때 누군가에게 도움을 받았던 사람인 것 같아” “널 도와준 그 분은 몇 배로 복을 받을 것”이라며 사연에 놀라워했다. 탁재훈 역시 “힘든 시기에 나를 믿고 배려해준 그 말 한마디를 평생 잊지 못하겠다”고 고마워 했다.

이날 '미우새'는 20.6%, 22.8%, 22%(이하 수도권 가구시청률 기준)로 전주 대비 상승세를 보이며 17주 연속 20%대 시청률을 돌파한 가운데, 탁재훈의 사연에서 시청률이 24.9%까지 치솟으며 최고의 1분을 기록했다.

500만원으로 마음의 보금자리를 얻게 된 탁재훈과 그를 믿고 선뜻 집을 판매한 집주인. 이들의 놀라운 인연이 시청자들에게 감동을 안겼다. 생각지 못한 사람의 응원으로 힘든 시기를 이겨 낼 수 있었던 탁재훈의 사연이 시청자의 마음을 훈훈하게 했다.

YTN Star 최보란 기자 (ran613@ytnplus.co.kr)
[사진캡처 = SBS '미운우리새끼']
ⓒ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