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EXID 정화·하니 "재계약 불발, 여러 이유 있어…추후 알릴 것"
 EXID 정화·하니 "재계약 불발, 여러 이유 있어…추후 알릴 것"
Posted : 2019-05-15 16:42
걸그룹 EXID가 하니와 정화가 재계약 불발을 언급했다.

15일 오후 서울 용산구 한남동에 위치한 블루스퀘어에서는 EXID의 다섯 번째 미니앨범 'WE' 발매 기념 쇼케이스가 열렸다.

지난 8일 소속사 바나나컬쳐엔터테인먼트는 멤버 하니와 정화가 재계약 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앞으로 1년 동안 이어질 EXID의 일본 활동은 변함없이 다섯 멤버로 진행된다.

이에 하니와 정화는 "다른 선택을 한 건 여러 이유가 있다. 재계약 하지 않은 이유에 대해서는 소속사에서 정리 후 추후 알려드릴 예정"이라고 밝혔다.

LE는 "멤버들간 계약 관련 이야기를 나눠왔다. 그 과정에서 서로를 이해하고 사랑하고 인정하고 있다. 아직도 이야기를 많이 나누고 있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EXID는 이날 오후 6시 각종 음원사이트를 통해 신보 'WE'를 공개한다.

YTN Star 지승훈 기자 (jiwin@ytnplus.co.kr)
[사진제공 = 바나나컬쳐엔터테인먼트]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