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판타지오, 中대표 체포·최대주주사 파산...차은우·위키미키 적신호(종합)
Posted : 2019-05-10 20:32
판타지오, 中대표 체포·최대주주사 파산...차은우·위키미키 적신호(종합)
연예기획사 판타지오가 중국인 대표이사의 공안 체포와 최대주주사 JC그룹의 파산을 겪으며 또 한번 곤란한 상황에 놓였다.

판타지오는 현재 중국 부동산 개발기업 JC그룹이 최대주주로 있다. 10일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따르면 JC그룹의 창업주이자 회장인 웨이제 회장이 최근 불법 자금 조달과 사기 스캔들로 중국 공안에 체포됐으며, 회사는 사실상 파산 위기에 놓였다.

현재 회장 뿐만 아니라 경영진 상당수가 조사를 받고 있으며 중국에서 불법 자금모집은 최대 종신형에 처할 수 있어 회사 존립이 위태롭다는 분석도 나온다.

앞서 JC그룹 한국지사 골드파이낸스코리아는 2016년 판타지오 지분 약 30%를 인수하고 다음 해 유상증자로 몫을 더 늘리며 최대주주가 됐다. JC그룹은 이후 판타지오 창업자인 나병준 공동대표를 해임하고 중국 측 대표이사 단독 체제를 선언했다. 당시 중국 자본이 국내 엔터사 최대주주가 된 것으로 화제를 낳았고, 강한나 등 일부 소속 배우가 회사 전문성 부재를 우려해 계약해지를 주장해 대한상사중재원까지 나서는 등 부침이 있었다.

현재 판타지오에는 배우 서강준, 옹성우, 공명 등과 판타지오 뮤직에 그룹 아스트로, 위키미키 등이 속해있다. 이에 아티스트들에게도 피해가 갈 수 있다는 우려와 경영인을 교체하면 우려를 씻을 수 있다는 주장이 함께 제기되고 있다. 그러나 나병준, 우영승 대표의 해임과 함께 가요계에서 오랫동안 몸 담았던 관계자들이 잇따라 판타지오에서 나왔던 상황이라 전문성 부재에 대한 문제는 아직 남아있다.

판타지오는 이날 공식입장을 통해 “웨이제 대표이사는 중국 현지에서 조사 단계로 조사 결과가 나온 것은 없다”라고 밝혔다. 이어 “판타지오는 작년부터 전문 경영진들에 의해 경영됐으며 현재 경영상, 업무상 공백 없이 직원과 소속 아티스트 모두 활발하게 활동 중”이라며 “당사는 안정적인 재무상태를 유지하고 있고 소속 아티스트들에 대한 투자와 지원도 아낌없이 계속하고 있다”라고 전했다.

YTN Star 박영웅 기자 (hero@ytnplus.co.kr)
[사진제공=판타지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