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10년 스토리텔링의 힘...마블, '어벤져스4'로 찍은 정점
 10년 스토리텔링의 힘...마블, '어벤져스4'로 찍은 정점
Posted : 2019-04-26 14:39
2008년 '아이언맨'으로 시작해 2019년 '어벤져스: 엔드게임'까지. 마블 스튜디오가 내놓은 10년 스토리텔링의 힘은 엄청난 팬덤을 낳았다. MCU(마블 시네마틱 유니버스)라는 거대한 세계관으로 관객들을 끌어당겼고 이는 21세기를 대표하는 하나의 문화 현상으로 자리매김하게 됐다.

지난 24일 개봉한 '어벤져스: 엔드게임'(감독 안소니 루소, 조 루소, 이하 어벤져스4)의 기세가 심상치 않다. 26일 영화관입장권 통합전산망에 따르면 '어벤져스4'는 개봉 이틀 만에 누적 관객 수 217만 1681명을 기록했다. 이는 '어벤져스: 인피니티 워'(개봉 3일째 200만 관객)가 세운 역대 외화 최단 기록을 뛰어넘은 수치다. 오는 주말 극장가도 '어벤져스' 천하가 될 확률이 높다. 이날 오전 기준 예매율은 94.7%에 달한다.

미국 매체 버라이어티에 따르면 '어벤져스4'는 24일 25개국에서 먼저 개봉, 총 1억 6900만 달러의 수익을 거뒀다. 이날 환율 기준으로 한화 1958억 원에 이른다. 한국에서만 840만 달러(약 97억 원)를 벌었다.

 10년 스토리텔링의 힘...마블, '어벤져스4'로 찍은 정점

마블 스튜디오는 '아이언맨'을 시작으로 11년간 21편의 영화를 통해 개성 넘치는 슈퍼히어로를 통해 MCU를 구축했다. '어벤져스' 시리즈로는 아이언맨, 토르, 헐크, 캡틴 아메리카 등 개별적인 슈퍼히어로를 한 화면 안에 담으며 마블 세계관을 더욱더 단단하고 견고하게 다졌다.

'어벤져스4'는 '어벤져스'(2012)부터 시작해 '어벤져스: 에이지 오브 울트론'(2015) '어벤져스: 인피니티 워'(2018)로 이어진 '어벤져스' 시리즈의 완결편이자 마블 스튜디오가 내놓는 22번째 작품이다.

영화는 최강 빌런 타노스(조시 브롤린)에 의해 우주의 절반이 사라진 가운데, 마지막 희망이 된 살아남은 어벤져스 조합과 타노스의 최후 결전을 그린다.

 10년 스토리텔링의 힘...마블, '어벤져스4'로 찍은 정점

전작인 '어벤져스: 인피니티 워'에서 인피니티 스톤을 모은 타노스는 우주의 절반을 소멸시켰다. '어벤져스4'에서는 살아남은 히어로들인 아이언맨(로버트 다우니 주니어), 캡틴 아메리카(크리스 에번스), 블랙 위도우(스칼렛 요한슨), 토르(크리스 헴스워스), 헐크(마크 러팔로), 호크아이(제레미 레너), 캡틴 마블(브리 라슨), 워 머신(돈 치들), 로켓(브래들리 쿠퍼) 그리고 앤트맨(폴 러드)이 힘을 모아 사라진 절반을 되찾는 과정이 펼쳐진다.

'어벤져스4'는 마블 작품이 10년 동안 쌓아온 스토리텔링의 집대성이자 대장정의 마무리다. 그러면서도 새로운 MCU의 시대를 열며 그 의미를 더한다. 예측 불가한 전개 속 캐릭터들의 유대는 깊고 그들의 신념과 의지는 도드라진다.

아이언맨 역을 맡아 큰 사랑을 받은 로버트 다우니 주니어는 최근 한국에서 진행된 아시아 컨퍼런스에서 "MCU에 애정을 가진 분들이 있는데 저도 그렇게 된 것 같다"면서 "10년 전에는 저를 위해서 여러 가지를 하려고 했는데 10년 후가 되고 보니, 문화적인 현상이나 순간을 직접 겪을 수 있어서 영광이다"고 돌이킨 바 있다.

이처럼 이미 마블이 내놓는 작품들은 하나의 문화 현상이 됐다. '반지의 제왕', '해리포터' 시리즈와 비견된다. 10년이 넘는 세월 동안 관객들은 마블 속 캐릭터의 성장을 지켜봤고, 같이 성장했다.

 10년 스토리텔링의 힘...마블, '어벤져스4'로 찍은 정점

이현경 영화평론가는 "마블 작품의 인기에서 캐릭터의 힘을 빼놓을 수 없다"면서 "그간 히어로물은 디스토피아적인 세계에서 인류를 구한다는 큰 명제를 가지고 있지만, 마블 작품에서는 히어로가 죽기도 한다. 인류를 구하는 걸 넘어서 히어로들끼리 갈등하고 희생정신을 발휘하는 등 캐릭터가 주는 재미 포인트가 있다"라고 분석했다.

실제 '어벤져스4' 극 말미 펼쳐지는 액션 장면은 강렬하다. 마블이 구축해온 신·구 히어로들이 조화를 이뤄 자신의 장기를 살리는 모습은 10년간 MCU의 성장을 지켜본 관객들에게 두근거림과 신선한 자극을 안긴다.

이 평론가는 "한국 관객들은 기본적으로 마블에 대한 로열티, 충성심이 강하다. 마블에 대한 로열티가 있는 사람과 없는 사람은 그 세계가 다르다고 하지 않나"라면서 "마블에 충성심을 가지고 있는 관객들은 당연히 향후 전개에 대해 궁금해질 수밖에 없는데, 그러한 궁금증을 유발하는 요소가 마블이 내놓는 작품들이 잘 되는 요소로 보인다"고 말했다.

YTN Star 조현주 기자(jhjdhe@ytnplus.co.kr)
[사진제공=월트디즈니컴퍼니코리아]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