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이외수 부부, 44년만에 결별 "이혼 아닌 졸혼..각자 인생 찾고파"
이외수 부부, 44년만에 결별 "이혼 아닌 졸혼..각자 인생 찾고파"
Posted : 2019-04-22 10:26
작가 이외수와 전영자 부부가 결별했다. 이혼이 아닌 졸혼의 형태다.

22일 발간된 ‘우먼센스’ 5월호에 따르면, 이외수 부부는 결혼 44년 만에 지난해 말부터 별거에 들어갔다. 현재 이외수 작가는 강원도 화천에, 아내 전영자 씨는 춘천에 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전영자 씨는 인터뷰에서 “건강이 나빠지면서 여러 생각이 들었다. 남편이 이혼을 원치 않아 졸혼으로 합의했다”며 “지금이라도 내 인생을 찾고 싶었다. 잘 해낼 수 있을지 걱정이 되지만 마음은 편안하다”고 말했다. 전 씨는 “내 인생의 스승이 이외수다. 나를 달구고 깨뜨리고 부쉈던 사람이다. 그를 존경하는 마음은 변함없다”고 덧붙였다.

전 씨는 미스 강원 출신으로 1976년 이외수와 결혼했다. 슬하에 2남을 두고 있다.

YTN Star 박영웅 기자 (hero@ytnplus.co.kr)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