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가로채널' 이태곤, 폭행사건 언급 "연예인 된 걸 처음 후회했다"
'가로채널' 이태곤, 폭행사건 언급 "연예인 된 걸 처음 후회했다"
Posted : 2019-04-19 09:18
배우 이태곤이 폭행사건에 대해 솔직하게 고백했다.

지난 18일 방송된 SBS ‘가로채널-막강해짐’에서는 이태곤이 출연했다. 이태곤은 우연한 기회에 광고 모델로 띄어들었다가 연기자가 된 데뷔 스토리부터 낚시 취미까지 허심탄회하게 털어놨다.

이날 MC 강호동은 “2017년 충격적인 신문 기사를 봤었다”라며 조심스레 말문을 열었다. 배우로서 승승장구하던 이태곤에게 벌어진 폭행 시비의 경위를 묻기 위해서였던 것. 시종일관 유쾌하게 촬영하던 이태곤은 “처음으로 연예인인 걸 후회했다”라며 조심스레 당시의 심정을 밝혔다.

강호동은 “오픈된 장소에서 어떤 오해가 생겨서?”라고 물었고, 이태곤은 “그 상황은 그런 것도 아니고. 그냥 느닷없이 공격을 당한 거다. 뒤에서. 생각지도 못했다. 난 막기만 했다. 오른손을 쓰지도 않았다. 코뼈가 부러졌다. 피가 엄청 났다”고 답했다.

이태곤은 “눈이 돌아갈 뻔했다. (맞설까 했지만) 그런데 그 순간에 탁 판단이 서더라. 필름이 스쳐갔다. 내가 해왔던 일과 날 좋아해준 사람들, 부모님. 결과도 보였다"라며 "이게 나가면 얘는 어디가 부러지고 난 쌍방이 될 거고”라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이어 “주먹을 꽉 쥐고 있었다. 판사님에게도 말했다. 운동을 7살 때부터 했다, 손을 대자고 했으면 못 댔겠냐. 남자로서 속이 상하고 상대가 비겁했다, 그게 용서가 안 된다고 했다, 처벌을 바란다고 했다”고 말했다.

뒤이어 이태곤은 “순간적으로 내가 연예인이라는 걸 후회했다. 내가 일반 사업하는 사람이나 직장 다니는 사람이었다면 난리 났을 거다"라며 "고마웠던 게 많은 분들이 응원해주고 칭찬해주시니까 참길 잘했구나, 잃은 것보다 얻은 게 많구나. 바르게 정직하게 살아야 한다고 생각했다"라고 고백했다.

이후 이태곤은 낚시로 마음을 다잡았다고 밝혔고, 낚시친구 지상렬이 초대손님으로 등장해 눈길을 모았다. 이태곤은 지상렬이 가져온 참돔으로 해체쇼와 회뜨기를 보여줘 감탄을 자아냈다.

YTN Star 최보란 기자 (ran613@ytnplus.co.kr)
[사진 = '가로채널']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