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기억하겠다"...정우성부터 윤세아까지, 세월호 5주기 추모
 "기억하겠다"...정우성부터 윤세아까지, 세월호 5주기 추모
Posted : 2019-04-16 09:59
오늘(16일) 세월호 참사 5주기를 맞은 가운데, 연예계에서도 기억하고 다짐하려는 움직임이 이어지고 있다. 스타들은 자신의 SNS에 노란 리본과 문구를 올리며 추모의 뜻을 밝혔다.

먼저 배우 정우성은 노란 종이배로 416 글자를 만든 사진과 함께 "아픔에는 언어, 종교, 인종, 성별의 구분이 없다"며 "그들의 가족들에게 안식을, 추모한다. 그들을 기억해 달라"는 글로 추모했다.

문정희 역시 세월호를 뜻하는 노란 리본과 함께 "20140416 세월호 5주기 추모 잊지 않겠습니다. 아직도 먹먹한 모두의 아픔입니다. 벌써 5주기네요. 아직 해결해야 일들이 많이 남아있는데요. 세월호 침몰 희생자분들을 추모합니다"라고 글을 남겼다.

윤세아 역시 추모에 동참했다. 노란 리본이 그려진 캘리그라피 사진과 함께 "기억하겠습니다. 잊지 않겠습니다"라고 적었다.

아나운서 조우종도 노란 리본 사진과 함께 "이날을 기억합니다. 세월호 5주기"라고 글을 남겼다.

가수 린은 "#remember0416"이라는 글을, 선우정아는 "상상도 할 수 없는 두려움과 고통 속에 세상을 떠나야 했던 분들과 남겨진 분들을 위해 오늘은 더욱 길고 깊게 기도합니다. 절대로 잊지 않겠습니다. 세월호 참사 5주기"라고 적었다.

방송인 유병재도 "REMEMBER 20140416"이라는 문구가 새겨진 노란 세월호 팔찌와 함께 "우리 모두"라는 글로 추모했다.

세월호 참사 5주기를 맞아 기억식이 이날 오후 3시 경기도 안산시 화랑 유원지에서 열린다. 더불어 전국 곳곳에서 이를 기억하는 각종 행사가 진행될 예정이다.

YTN Star 반서연 기자 (uiopkl22@ytnplus.co.kr)
[사진제공 = 뉴시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