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30주년’ 가수 윤종신 VS 크리에이터 윤종신
Posted : 2019-03-27 12:18
 ‘30주년’ 가수 윤종신 VS 크리에이터 윤종신
90년대 대표 발라드 가수이자 최고의 작사가이기도 하며, 한때는 솔직하고 예리한 평가로 냉철한 심사위원으로 통했다. 남다른 입담을 뽐내는 예능인으로도 활동하는 그는 대중에 상당한 괴리감을 느끼게 하는 인물이다. 윤종신의 SNS 프로필에는 ‘크리에이터’라 적혀있다. 트렌드와는 거리가 먼 듯 보이는 발라드를 부르면서도 그의 행보는 오히려 발빠르다.

한 달에 한 번씩 신곡을 발표하는 '월간 윤종신'이라는 플랫폼을 운영하며 획기적인 방향성을 제시했고 재야의 뮤지션을 소개하는 음악채널 ‘리슨’을 운영 중이다. 또 최근엔 1인 방송을 통해 프로듀싱 과정을 소개하는 ‘탈곡기’ 프로그램을 론칭했다. 여기에 넷플릭스 오리지널 옴니버스 영화 ‘페르소나’의 크레딧엔 제작, 기획자로 이름을 올렸다.

플랫폼에 대한 꾸준한 연구는 그가 얼마나 빠른 감각으로 현 시대에 적응해 가는가를 보여준다. '페르소나'는 이경미·임필성·전고운·김종관 4명의 감독이 페르소나 아이유를 각기 다른 시선으로 풀어낸 총 4개의 단편 영화 묶음으로 구성된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기획과 제작을 맡은 윤종신은 "음반으로 프로듀서를 한 적은 있지만 영화, 특히 그 뒤편에 서는 것은 처음이다. 내 철학이 '노래는 이야기'다. 노래도 그렇고 영화도 이야기라고 생각한다”고 했다.

이처럼 윤종신의 다양한 활동 축은 콘텐츠의 중심이 되는 ‘스토리'에 있다. 그는 최근에 소속사와 아무런 서전 협의가 되지 않은 상태에서 방탄소년단의 신곡도 작업했다. 방탄소년단에 대해 잘 알지 못하는 그가 멤버들의 캐릭터를 분석하며 입덕하는 과정을, 후배 프로듀서들과의 창작과정을 가감없이 보여주는 식이다. 어떤 의뢰도 받지 않았지만, '베테랑 프로듀서가 상상력 하나로 아티스트에 맞춤형 창작곡을 제공한다'는 참신한 기획이다.

 ‘30주년’ 가수 윤종신 VS 크리에이터 윤종신

이미 대중음악이 '소장'에서 '공유'로 가치의 중심이 돌아선 지금, 발라드와 싱어송라이터란 영역에서 그가 주목한 건 협업을 통한 음악의 확대다. 일찌감치 윤종신은 기존 가요계 발매방식을 거부하고 수년째 '월간 윤종신'을 꾸준히 이끈 그간의 노하우와 약점을 보완해 더 큰 그림을 그려왔다. '월간 윤종신'이 개인 프로젝트 성격이 짙었다면, 음악채널 '리슨'은 뮤지션과 제작자간 개방 참여형 프로젝트. 좋은 음악을 보다 많은 사람에게 '공유'하는 것이 설립이유다. '저스트 리슨, 저스트 오디오'를 모토로 삼은 만큼 실력있는 재야의 뮤지션들을 소개하자는 의미도 크다. 특정 팬덤을 대상으로 하는 아이돌과 다르게, 일반 대중을 상대로 점차 큐레이션 음악을 제공하겠다는 각오다. 현재까지 29번째 작품을 선보였다.

매월 신곡을 낸 ‘월간 윤종신’이 가수 윤종신의 도전이었다면, 음악채널 ‘리슨’은 소속사 대표 프로듀서의 도전을 의미한다. 여기에 상상력에 의존한 프로듀싱 유튜브 ‘탈곡기’ 방송은 1인 크리에이터 윤종신의 새 도전인 셈이다. 이는 30년차 발라드 가수가 트렌드 홍수 속에서 살아남는 법이자, 작곡가가 현 시대에 적응해 가는 리얼스토리다.

'월간 윤종신'은 그간 포크, 발라드, 디스코 등 다양한 장르를 선보이며 안정 궤도에 들어섰다. 매달 느끼는 계절적 혹은 일상의 느낌이 자연스레 신곡의 아이디어로 이어졌기에 1년간 펼쳐놓은 감성의 기록이란 점에서 호평을 얻어왔다. 4월부터는 장범준, 태연, 어반자카파와 ‘30년’이란 키워드에 맞춰 1989년생 명곡을 재해석해 다시 부른다.

"창작자로 살아남기 위한 방법"으로 월간 윤종신 프로젝트를 시작한 그는 여전히 개인의 다양한 취향을 연구 중이다. 윤종신은 "차트에 흔들리지 않는 방법을 제시하고자 한다"며 "대중 분들 역시 본인의 취향을 찾으시길 바란다. 취향이 없어서 차트만 듣는 분들을 줄이는 것이 목표"라고 강조했다.

사재기 논란과 추천제 등 부침을 겪었던 음원차트가 건전한 음악 생태계를 만들기 위해 노력중이지만, 불투명한 의구심은 여전하다. 매해 논란이 끊이지 않는 만큼, 건전한 유통 질서 마련을 위한 업계의 꾸준한 노력이 중요한 상황이다. 변화도 좋지만 본질의 가치마저 사라지면 아무 의미도 없다. 좋은 콘텐츠가 우선이다. 잠깐의 실시간 1위, 검색어 1위보다 중요한 건 결국 좋은 콘텐츠다. 대중문화의 경쟁력은 대중의 다양한 취향이 고루 발전할 수 있는 균형잡힌 시스템에 있다.

YTN Star 박영웅 기자 (hero@ytnplus.co.kr)
[사진=미스틱스토리]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