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국민참여재판 소재...문소리·박형식 '배심원들', 5월 개봉
국민참여재판 소재...문소리·박형식 '배심원들', 5월 개봉
Posted : 2019-03-26 10:43
영화 '배심원들'이 5월 개봉을 확정했다.

'배심원들'(감독 홍승완)은 첫 국민참여재판에 배심원이 된 보통의 사람들이 그들만의 방식으로 조금씩 사건의 진실을 찾아가는 이야기를 그린 작품이다. 2008년 우리나라에 처음 도입된 국민참여재판의 실제 사건을 재구성했다.

26일 공개된 포스터는 전 국민의 이목이 집중된 첫 국민참여재판을 이끄는 판사와 평범한 8명 배심원들의 다채로운 개성을 담아 시선을 사로잡는다.

먼저 법과 원칙에 따라 판결하는 강한 신념을 지닌 판사 김준겸(문소리)을 비롯 생각지도 못하게 배심원으로 선정된 8인의 배심원들의 모습을 담은 포스터는 "20세 이상 대한민국 국민이라면 누구나"라는 카피와 어우러져 대한민국 국민이라면 누구나 될 수 있는 배심원 제도와 국민이 직접 재판하는 국민참여재판이라는 신선한 소재에 호기심을 자극한다.

포기를 모르는 청년 창업가 8번 배심원 권남우(박형식)부터 늦깎이 법대생 1번 배심원 윤그림(백수장), 요양보호사 2번 배심원 양춘옥(김미경), 무명배우 3번 배심원 조진식(윤경호), 중학생 딸을 둔 전업주부 4번 배심원 변상미(서정연), 대기업 비서 실장 5번 배심원 최영재(조한철), 특별한 이력을 지닌 무직 6번 배심원 장기백(김홍파), 20대 취준생 막내 7번 배심원 오수정(조수향)까지 서로 다른 삶을 살아온 배심원들의 일상적이면서도 자연스러운 모습은 개성 넘치는 8명의 배심원들이 선사할 특별한 앙상블을 예고한다.

특히 대한민국 최초 국민참여재판을 이끄는 판사 김준겸 역을 통해 지적이고 카리스마 넘치는 매력적인 캐릭터로 돌아온 문소리와 진심을 다하는 배심원 권남우 역으로 첫 스크린에 도전한 박형식의 신선한 조합이 기대감을 높인다.

YTN Star 반서연 기자 (uiopkl22@ytnplus.co.kr)
[사진제공 = CGV아트하우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