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퇴사' 조수빈 KBS 아나운서 "시청자들과 다양하게 소통할 것"
 '퇴사' 조수빈 KBS 아나운서 "시청자들과 다양하게 소통할 것"
Posted : 2019-03-22 14:28
조수빈 KBS 아나운서가 14년간 몸 담아왔던 회사를 떠난 후 다양한 활동을 통해 시청자들과 만날 것이라고 전했다.

조 아나운서는 22일 YTN Star에 "퇴사 의사는 밝혔지만, 아직 사표 수리가 되지는 않았다. 퇴사가 확정되는 4월 중순 이후 앞으로의 일정이 더 또렷해 질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아직 아이들이 어려서 육아에 신경써야 할 부분도 많다"며 "시청자들과의 소통 방식에 다양한 경로가 있는 만큼, 다각도로 활동을 모색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조 아나운서는 2005년 KBS 31기 공채 아나운서로 입사했다. 이후 2008년부터 4년간 평일 ‘KBS 뉴스 9’를 진행하며 KBS 간판 아나운서로서 활약했다. 사표가 수리될 때까지 그는 KBS '그녀들의 여유만만' 등 출연 중인 프로그램을 정리하고 휴식을 취할 것으로 알려졌다.

YTN Star 공영주 연예에디터(gj920@ytnplus.co.kr)
[사진제공 = KBS]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