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숀 소속사 디씨톰, '버닝썬 쌍둥이' 클럽 '무인' 불법 운영 의혹
숀 소속사 디씨톰, '버닝썬 쌍둥이' 클럽 '무인' 불법 운영 의혹
Posted : 2019-03-22 11:25
가수 숀의 소속사 디씨톰엔터테인먼트가 '버닝썬 쌍둥이 클럽'으로 불리는 클럽 '무인'을 불법 운영했다는 의혹에 휩싸였다.

22일 쿠키뉴스는 2017년 오픈한 클럽 '무인'이 지난달 갑자기 폐쇄됐다며 '무인'이 클럽임에도 일반음식점으로 신고해 영업했으며, 탈세 운영에도 '무인'은 강남구청으로부터 행정처분을 받지 않았다고 보도했다.

또 클럽 '무인'의 실 소유주로 가수 숀의 소속사인 디씨톰엔터테인먼트를 지목했다. '무인'을 운영하는 법인은 주식회사 '음주가무인'이며, 이 법인의 등기상 주소는 디씨톰엔터테인먼트라는 것.

또 음주가무인의 대표이사 사내이사 감사 모두 디씨톰엔터 소속이며, 음주가무인 대표이사 김 모씨는 디씨톰엔터의 운영사업본부장이라고 전했다.

'무인'은 버닝썬 형제 클럽으로 입소문을 탔고, 밀접한 관계를 보여주는 정황도 있다. 디씨톰 대표는 버닝썬 음악감독을 겸했다. 버닝썬 사내이사로 있었던 승리는 숀의 노래를 SNS에 홍보하기도 했다.

그러나 디씨톰엔터테인먼트는 이 매체에 "디씨톰엔터테인먼트와 음주가무인은 주주와 임직원 구성이 다른 별도의 법인격을 가진 별개의 회사"라며 이러한 관계를 부정했다. 22일 YTN Star에는 "파악 후 입장을 밝힐 것"이라고 전했다.

YTN Star 강내리 기자 (nrk@ytnplus.co.kr)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