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우아하고 세련되게"…다이아의 '우와'한 '뉴트로' (종합)
"우아하고 세련되게"…다이아의 '우와'한 '뉴트로' (종합)
Posted : 2019-03-20 17:00
걸그룹 '다이아'가 색다른 이미지 변신을 시도했다.

다이아는 오늘(20일) 오후 4시 서울 도봉구 플랫폼창동61에서 다섯 번째 미니앨범 '뉴트로(NEWTRO)' 발매 기념 쇼케이스를 열고 취재진을 만났다. 이번 활동에는 멤버 제니를 제외한 7인 멤버가 참여했다.

이번 앨범에서 다이아는 색다른 이미지 변신에 도전했다. 앨범명 '뉴트로(NEWTRO)'는 '새로운'이라는 뜻의 'NEW'와 '복고'라는 뜻을 가진 'RETRO'의 합성어로, 앨범명처럼 새로운 복고 콘셉트에 도전한 것.

단, 기존 복고와 차별점도 뒀다. 희현은 "회사에서는 복고지만 우아하고 세련됐으면 좋겠다고 하셨다. 그래서 뉴트로라는 합성어가 탄생했고, 저희도 복고지만 복고스럽지 않은 느낌을 내려 했다"고 밝혔다.

이날 쇼케이스에서 다이아는 타이틀곡 '우와' 무대를 선보였다. 비트감 있게 추는 화려한 군무로 시선을 사로잡았다. 그동안 다이아가 보여줬던 상큼발랄함 대신 파워풀하고 걸크러시한 느낌을 강조했다.

멤버들은 새로운 콘셉트 도전이 쉽지 않았다고 털어놨다. 주은은 "처음에는 멤버들 모두 어색해했고, 복고 장르라 걱정을 많이 했다"며 "복고를 더 트랜디하게 표현하기 위해 연구를 많이 했다"고 전했다.

이어 유니스는 "처음 들었을 때는 우리가 이런 음악을? 하며 깜짝 놀랐고 부정했다"면서도 "두 번 정도 들으니까 신나더라. 잘할 수 있을거란 생각이 들어서 연습을 많이 했다"고 덧붙였다.

기희현은 "안무가 너무 힘들어서 울기도 했다. 숨이 너무 차서 울었는데 안무 선생님과 멤버들이 당황해서 미안했다"고, 예빈은 "안무 연습하면서 멍이 많이 들었다"고 쉽지 않았던 준비 과정을 털어놨다.

다이아는 앞으로도 다양한 콘셉트에 도전하고 싶은 바람을 전했다. 주은은 "이번엔 걸크러시에 도전했지만, 상큼한 것도 어울려서 앞으로도 경계짓지 않고 다양한 장르에 도전하고 싶다"고 말했다.

이어 예빈 역시 "'우우(WooWoo)로 데뷔 후 첫 음악방송 1위를 했고, 이번에도 1위를 하면 당연히 좋겠지만, 그전에 '이런 콘셉트를 했을 때 다이아가 소화가 가능하네' 반응을 바라고 있다"고 전했다.

이번 활동의 목표도 전했다. 희현은 "이번에 성적보다는 많은 분들이 따라 하고 싶어하는 재미있는 춤과 노래를 하는게 더 재미있게 활동할 수 있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밝혔다.

한편 다이아의 다섯 번째 미니앨범 전곡 음원은 지난 19일 오후 6시 각종 음원사이트를 통해 공개됐으며, 다이아는 같은날 방송된 음악방송 '더쇼'를 통해 첫 컴백무대를 선보였다.

YTN Star 강내리 기자 (nrk@ytnplus.co.kr)
[사진제공 = MBK엔터테인먼트]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