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맞춰진 기억"...'눈이 부시게' 김혜자, 깊이 더한 열연
 "맞춰진 기억"...'눈이 부시게' 김혜자, 깊이 더한 열연
Posted : 2019-03-19 09:32
혜자의 뒤엉킨 기억 조각이 맞춰졌다.

지난 18일 방송된 JTBC 월화드라마 '눈이 부시게'(극본 이남규 김수진, 연출 김석윤)에서는 알츠하이머에 걸린 혜자(김혜자)의 뒤엉킨 기억들이 하나의 그림을 맞춰나가는 모습이 그려졌다.

혜자(한지민)와 준하(남주혁)의 진짜 이야기는 눈이 부셨다. 혜자가 자해하려던 준하를 말리면서 두 사람은 연인이 됐다. 씩씩한 혜자와 눈치 없는 준하의 로맨스는 미소를 짓게 했다. 혜자는 데이트를 시작하고 내내 손만 잡는 준하 때문에 속을 태우다 키스 받기 대작전을 펼쳤고, 프러포즈를 받기 위해 여행까지 계획했다. 진심이 담긴 준하의 프러포즈를 받으며 두 사람은 결혼을 약속한다. 준하는 혜자에게 반지를, 혜자는 준하에게 시계를 선물했다. 시간을 돌리는 능력은 없지만, 혜자와 준하의 눈부신 시간이 담겨있는 시계였다.

시간을 훌쩍 뛰어넘었지만 혜자의 평생 절친 현주(손숙)와 이름을 윤복희로 바꾸고 가수로 성공한 상은(윤복희)과의 우정은 여전히 끈끈했다. 웬일인지 아들 대상(안내상)과는 거리감이 느껴졌지만, 여전히 살가운 며느리 정은(이정은), 건실하게 성장한 손자 민수(손호준)였다. 이혼 서류를 준비했던 정은의 손을 잡으며 "난 네가 무슨 결정을 하든 네 편"이라고 말해주는 혜자는 기억이 온전할 때나 현실에서나 정은을 울렸다.

혜자의 상태는 나빠져만 갔다. 진행을 늦추며 상태를 보는 것만이 최선이라는 의사 상현(남주혁)의 소견대로 요양원에 모시고 있었지만, 증세는 계속 나빠지고 있었다. 딸처럼 여겼던 정은을 기억에서 지운 혜자에게 다시 섬망 증상이 찾아왔다. 무서운 얼굴로 지하실을 보다가 잠든 시계 할아버지(전무송)의 병실에 숨어 들어가 노려보는 혜자의 표정은 금방이라도 무슨 일이 벌어질 것처럼 긴장감을 높였다.

드디어 혜자의 뒤엉킨 기억이 맞춰졌다. 혜자의 현재와 상상, 추억이 하나의 퍼즐처럼 짝을 맞춰나가는 과정은 따뜻한 웃음과 여운을 안겼다. 그 안에는 혜자와 준하의 빛나는 청춘과 사랑이 있었고, 현실이 힘들어도 놓을 수 없게 하는 가족애도 있었다. 알츠하이머로 기억을 잃어가지만 절대 놓고 싶지 않은 혜자의 마음이 애틋하고 아련하게 가슴을 두드렸다.

김혜자의 알츠하이머 연기는 지금까지와 또 다른 결로 가슴을 찔렀다. 김혜자는 에너지 넘치는 모습으로 스물다섯과 70대를 아우르며 시청자들을 웃기고 울렸다. 현실로 돌아온 혜자는 사실적인 연기로 깊이감을 더했다. 쓸쓸함을 담은 눈빛과 공허한 표정은 기억을 잃어가며 일생을 돌아보는 혜자의 감정을 고스란히 전달했다. 마지막까지 인생을 이야기하는 김혜자의 연기가 보는 이들의 삶에도 스며들었다.

다만 시계 할아버지의 정체는 여전히 베일에 싸여있다. 혜자가 준하에게 선물한 시계를 가지고 있는 할아버지의 정체를 둘러싸고 다양한 추측이 이어지고 있다. 섬망 증상이 온 혜자의 분노가 서린 표정은 심상치 않은 인연을 암시했다.

이날 방송된 '눈이 부시게'는 전국 기준 8.5%로 자체 최고 기록을 경신했다. 수도권 기준으로 10.7%(닐슨코리아 유료가구 기준)를 기록하며 지상파를 포함한 동시간대 1위를 지켰다.

'눈이 부시게' 최종회는 19일 오후 9시 30분에 방송된다.

YTN Star 조현주 기자(jhjdhe@ytnplus.co.kr)
[사진제공=JTBC]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