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이용규 아내' 유하나 "욕 먹을 이유 없어, 악성 댓글 법적 조치" (공식)
'이용규 아내' 유하나 "욕 먹을 이유 없어, 악성 댓글 법적 조치" (공식)
Posted : 2019-03-16 16:54
배우 유하나가 악플러들에 대한 법적 조치를 예고했다.

유하나는 16일 자신의 SNS에 "저는 지금 임신 5개월 차"라면서 "뱃속 아이와 일곱살인 아이가 얼굴도 모르는 사람들에게 욕을 먹을 이유가 없다"라고 말했다.

이어 "가족들과 상의한 끝에, 지나친 욕설과 공격적인 이야기들은 법적 조치를 취하기로 결정하였다"고 밝혔다.

유하나는 "이 SNS 공간과 프롬하나블로그, 프롬하나CS카톡은 유하나 제 개인의 공간이자 제가 열심히 일하며 고객분들과 소통하는 공간이자 한 가정의 아내로 엄마로 제 개인의 이야기들을 기록하는 곳"이라며 "좋지 않은 이야기들은 자제 부탁드린다"고 요청했다.

앞서 야구선수 이용규가 구단 한화 이글스에 트레이드를 요청했으나 구단이 타팀 이적 대신 육성군행을 통보했다는 소식이 전해지며 몇몇 누리꾼들의 이용규의 아내인 유하나의 SNS에 악성 댓글을 남겼다.

이용규는 지난 1월 한화와 FA 계약을 맺고 잔류했으나 계약 첫 시즌 개막을 일주일에 앞두고 갑작스럽게 트레이드를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가 트레이드를 원한 이유는 아직 알려지지 않았다.

유하나는 이용규와 2011년 결혼했다. 2013년에 첫째 아들 도헌 군을 낳았고 최근 둘째 임신 소식을 알리며 많은 이들의 축하를 받았다.

YTN Star 조현주 기자(jhjdhe@ytnplus.co.kr)
[사진제공=유하나 SNS]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