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막다른 골목의 추억'... 요시모토 바나나, 다나카 슌스케 24일 부터 내한
Posted : 2019-03-13 14:42
'막다른 골목의 추억'... 요시모토 바나나, 다나카 슌스케 24일 부터 내한
영화 '막다른 골목의 추억'(감독 최현영)의 원작 소설가 요시모토 바나나와 주연 배우 다나카 슌스케가 내한한다.

13일 배급사 트리플픽쳐스 측은 "요시모토 바나나는 오는 24일부터 26일까지 한국에 머무르면서 '막다른 골목의 추억' 개봉 전 기자 간담회와 무대인사, 시네마톡에 참여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또 "소녀시대 최수영과 함께 주연을 맡은 다나카 슌스케도 25일 한국을 찾아, 기자 간담회와 무대인사에 참석한다"고 밝혔다.

요시모토 바나나는 "'막다른 골목의 추억'은 지금까지 내가 쓴 작품 중에서 가장 좋아하는 이야기다. 이 이야기를 쓸 수 있었기에 소설가가 되어서 다행이라고 생각한다"고 설명한 바 있다.

그의 작품 가운데 '키친', '아르헨티나 할머니', '바다의 뚜껑' 등이 영화화됐다.

'막다른 골목의 추억' 니시야마 역으로 첫 주연을 맡은 다나카 슌스케는 ‘보이즈 앤드 맨(BOYS AND MEN)’의 일원이다. 영화를 사랑하는 배우로 알려진 다나카 슌스케는 지난 해 부산국제영화제 이후 '막다른 골목의 추억' 개봉을 맞아 다시 한국을 찾는다.

'막다른 골목의 추억'... 요시모토 바나나, 다나카 슌스케 24일 부터 내한

‘막다른 골목의 추억’은 젊은 날, 누구나 한번 쯤은 겪게 되는 인생의 막다른 길에서 또 다른 만남을 가지게 되는 주인공들의 이야기다. 최수영이 사랑의 아픔을 간직한 여행객 유미 역으로, 일본 배우 다나카 슌스케가 유미가 머무는 카페 ‘엔드포인트’의 점장 니시야마 역으로 나란히 첫 주연을 맡았다.

제23회 부산국제영화제 ‘한국영화의 오늘’ 부분에 월드 프리미어로 상영된 바 있으며 지난 2월 일본 나고야, 도쿄 등지에서 먼저 공개됐다.

영화 '막다른 골목의 추억'은 4월 4일 개봉한다.


YTN Star 공영주 연예에디터(gj920@ytnplus.co.kr)
[사진제공 = 트리플픽쳐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