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나혼자산다' 한혜진, 모델 20년 돌아보며 눈물…시청자도 '뭉클'
 '나혼자산다' 한혜진, 모델 20년 돌아보며 눈물…시청자도 '뭉클'
Posted : 2019-03-02 09:34
톱모델 한혜진이 지난 20년간의 모델 생활을 되돌아보며 눈물을 흘렸다. 화려한 모델의 모습에 가려져 있던 무수한 노력과 아픔이 전해져 시청자들의 마음까지 먹먹하게 만들었다.

지난 1일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나혼자산다'에서는 모델 데뷔 20주년을 맞이해 절친 김원경과 함께 하와이로 여행을 떠난 한혜진의 이야기가 그려졌다.

한혜진은 하와이에서도 활동적인 모습이었다. 김원경과 트윈룩으로 맞춘 수영복을 입고 수중 촬영에 도전하는가 하면, 하와이의 명소 쿠알로아 랜치에서 사륜 바이크에 도전, 황홀한 대자연의 절경 속에서 액티비티한 스포츠를 즐기며 안방극장까지 청량한 기운을 불어넣었다.

또 와이키키 해변에서 패들보드에 도전하며 자유로운 분위기를 만끽하기도 했다. 그 와중에도 베스트 컷을 남기려는 한혜진과 김원경의 각고의 노력은 시원한 웃음을 선사하며 명불허전 티격태격 케미를 선보였다.

두 사람은 와이키키 해변의 석양을 바라보며 나란히 앉아 20년간의 모델 인생에 대한 진솔한 대화를 나눴다. 한혜진은 "다시 태어나도 모델을 하겠느냐"라는 질문에 "기술이 없어서"라며 "크게 태어나서 다행이야"라는 말로 직업에 가지는 남다른 애정을 드러냈다.

이어진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한혜진은 "제가 했던 일을 돌이켜보면, 마냥 행복하지만은 않았던 시절이다. 스스로 즐기지 못했다. 그때마다 굉장히 속상했다"며 왈칵 눈물을 쏟았다.

또 모델 일에 대해 "외모만 보고 하는 직업이다. 냉정하게 말해 가진 껍데기로 하는 일이라 내가 노력한다고 해서 바뀔 수 있는 부분은 한정적이다. '어떻게 저런 외모로 모델을 하냐'는 악플에 굉장히 힘들었다"고 말했다.

그는 "우리 엄마는 나를 이렇게 잘 낳아줬는데 여자로서, 딸로서, 또 누군가의 여자친구로서 많은 역할 속에서 내색하지는 않지만 힘든 점이 있다"고 눈물을 흘리며 그동안의 마음고생을 짐작하게 했다.

한혜진의 눈물에 스튜디오는 숙연해졌다. 지켜보던 화사와 박나래 역시 "얼마나 뒤에서 많은 노력을 하고 외로웠을지 느껴진다"고 말했다.

시청자들에게 잔잔한 위로를 전한 이날 방송은 1부 10.4%(닐슨코리아 수도권 기준), 2부 11.1%의 시청률로 동시간대 시청률 1위이자 금요일에 방송된 예능 프로그램 중 1위를 차지했다.

YTN Star 강내리 기자 (nrk@ytnplus.co.kr)
[사진출처 = MBC '나혼자산다' 영상 캡처]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