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확진 9,583명| 완치 5,033명| 사망 152명| 검사 누적 394,141명
더크로스 출신 김혁건, 장애 딛고 박사 학위 취득 "13년 걸려"
Posted : 2019-02-24 17:22
더크로스 출신 김혁건, 장애 딛고 박사 학위 취득 "13년 걸려"
록밴드 '더 크로스' 출신 가수 김혁건이 13년 만에 박사 학위를 취득했다.

김혁건은 최근 자신의 SNS에 졸업장과 우수논문상을 공개하며 "2006년 경희대학교 대학원에 입학하고 사고 후 학업을 중단하였다가 2019년 박사학위를 취득했다"는 사실을 알렸다.

이어 "13년 넘게 걸려 학업을 마쳤고, 감사하게도 우수논문상을 받을 수 있었다. 지도해주신 홍성규 교수님께 감사드린다"고 소감을 밝혔다.

김혁건은 2000년대 록밴드 '더 크로스' 보컬로 이름을 알렸고, '돈 크라이' '당신을 위하여' 등의 곡으로 대중의 많은 사랑을 받았다. 하지만 2012년 오토바이를 타고 귀가하던 중 불법 유턴 차량에 부딪혀 전신마비 환자가 됐고 2년간 병원 치료를 받았다.

사고 당시 김혁건은 경희대 언론정보대학원 대중예술전공 석사 과정에 재학 중으로, 한 학기 만을 남겨둔 상태였다. 주변의 격려와 도움으로 재입학을 결정했고, 2017년에는 응용예술학과 박사과정에 지원해 올해 학위를 취득했다.

이후 일상 속 장애인이 느끼는 불편함을 개선하기 위해 꾸준히 목소리를 내고 있다. 24일에도 김혁건은 "장애인리프트 고장으로 학교를 다닐 수 없는 학생을 위해 학교 시설 개선이 필요하다"며 "입학할 장애학생과 지금도 재학중인 장애학생들이 조금 더 편리하게 학업을 이어나아갈 수 있도록 개선해주셨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김혁건은 몇 년 전부터 음악 활동도 재개했다. 2015년 솔로 앨범 '넌 할 수 있어'를 발매했다

YTN Star 반서연 기자 (uiopkl22@ytnplus.co.kr)
[사진제공 = 김혁건 SNS]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