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막노동꾼 아버지→무거운 책임감"...임희정 아나운서의 고백
 "막노동꾼 아버지→무거운 책임감"...임희정 아나운서의 고백
Posted : 2019-02-15 14:08
자신의 아버지가 막노동꾼이라는 사실을 고백한 임희정 아나운서가 화제의 중심에 섰다.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저는 막노동하는 아버지를 둔 아나운서 딸입니다'라는 제목의 글이 게재됐다. 이는 임 아나운서가 지난 1일 자신의 블로그에 올린 글로 "나는 개천에서 난 용이다"라는 문장으로 시작되는 장문의 글이다.

이 글에서 임 아나운서는 "1948년생 아버지는 집안 형편 때문에 국민학교(현 초등학교)도 채 다니지 못했다. 일찍이 어렸을 때부터 몸으로 하는 노동을 하셨고 어른이 되자 건설 현장 막노동을 시작했다"고 고백했다. 이어 "1952년생인 어머니는 국민학교를 겨우 졸업했다"고 했고 "1984년생인 저는 대학원 공부까지 마쳤다"고 썼다.

그는 자신의 직업만 보고 번듯한 집안에서 자랐을 것이라고 여기는 주의의 시선에 대해 언급했다. "아버지는 무슨 일 하시느냐"는 질문에 "건설 쪽 일 하신다"고 답하면 건설사 대표나 중책을 맡은 인물일 것으로 생각한다는 것.

임 아나운서는 "부모님은 가난과 무지를 스스로 선택하지 않았다. 내가 개천에서 용으로 성장할 수 있었던 건 정직하게 노동하고 열심히 삶을 일궈낸 부모를 보고 배우며 알게 모르게 체득된 삶에 대한 경이가 있었기 때문"이라며 "나를 움직인 가장 큰 원동력은 부모였다. 물질적 지원보다 심적 사랑과 응원이 한 아이의 인생에 가장 큰 뒷받침이 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나와 비슷한 누군가의 생도 인정받고 위로받길 바란다"며 "무엇보다 나의 아버지와 어머니가 우리 모두가 존중받길 바란다"고 희망했다.

그의 글이 화제가 되자 임 아나운서는 15일 "부모님의 이야기는 2017년 겨울부터 오마이뉴스에 시민기자로 글을 쓰고 있고, 최근에는 브런치에도 함께 글을 올리고 있다"며 "부모님의 생을 쓰는 일은 쉽지 않다. 공식적으로 부모님의 이야기를 쓴 지 1년 반 정도가 지났는데 최근에 쓴 글이 많은 주목을 받으면서 저도 당황스럽기도 하고 응원해 주시는 분들이 고맙기도 하고 더 잘 써야겠다는 무거운 책임감이 든다"고 털어놨다.

임 아나운서는 "저는 광주MBC와 제주MBC에서 아나운서로 근무했었고, 퇴사 후 현재는 프리랜서로 경인방송 IFM DJ로 '임희정의 고백라디오'라는 프로그램을 진행하고 있다"고 본인을 소개했다.

이어 "다른 동명이인 프리랜서 아나운서의 사진이 잘 못 올라간 기사들이 많고, 관련 없는 기사들과 현재 지역 MBC에서 근무하는 것으로 알려진 기사들도 있어 사실과 다름을 알린다"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저는 앞으로도 계속 글을 쓰며 좋은 흔적들을 남기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YTN Star 조현주 기자(jhjdhe@ytnplus.co.kr)
[사진제공=임희정 아나운서]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