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이런 드라마 처음"...김혜자·한지민, '눈이 부시게' 만나다(종합)
 "이런 드라마 처음"...김혜자·한지민, '눈이 부시게' 만나다(종합)
Posted : 2019-02-11 15:34
"작품을 워낙 많이 하다 보니 사실 (나를) 설레게 하는 게 많지 않다. '눈이 부시게'는 어떤 드라마와도 비슷하지 않더라. 정말로 설레었다."(배우 김혜자)

11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콘래드 호텔에서 열린 JTBC 새 월화드라마 '눈이 부시게'(극본 이남규, 김수진, 연출 김석윤) 제작발표회에서 김혜자가 드라마만의 차별점에 대해 이같이 밝혔다. 이날 현장에는 배우 김혜자, 한지민, 남주혁, 손호준, 김가은, 김석윤 PD가 참석했다.

 "이런 드라마 처음"...김혜자·한지민, '눈이 부시게' 만나다(종합)

'눈이 부시게'는 주어진 시간을 다 쓰지 못한 채 잃어버린 여자와 누구보다 찬란한 순간을 스스로 내던지고 무기력한 삶을 사는 남자, 같은 시간 속에 있지만 서로 다른 시간을 살아가는 두 남녀의 판타지 로맨스를 그린다.

드라마 '이번 주 아내가 바람을 핍니다', '송곳', '올드미스다이어리'와 영화 '조선 명탐정' 시리즈를 함께한 김석윤 PD와 이남규, 김수진 작가가 의기투합했다.

김석윤 PD는 드라마에 대해 "25세가 갑자기 70대가 돼서 벌어지는 문화충격이 주를 이루지만 결국 산다는 건 무엇인가에 관해 이야기하고 있다"고 소개했다.

이어 "우리 모두가 나이 들어가는 숙명을 안다. 젊은 사람들은 늙는다는 것에 대해 어떻게 생각할까 등의 이야기를 하고 싶었다"고 덧붙였다.

 "이런 드라마 처음"...김혜자·한지민, '눈이 부시게' 만나다(종합)

김혜자와 한지민이 시간을 되돌리는 능력을 가진 김혜자 역을 연기한다. 극 중 김혜자는 긍정 마인드를 지닌 의리녀에 불의를 보면 참지 못하는 아나운서 지망생이다. 우연한 사건으로 25세에서 70대로 갑자기 늙는 상황에 부닥친다.

김혜자는 3년 만에 드라마에 복귀한다. 특히 2011년 JTBC 개국특집극 '청담동 살아요'에서 호흡을 맞췄던 김석윤 PD와 재회해 기대감을 더한다.

김혜자는 작품을 선택한 계기에 대해 "25살이 70대로 변했다는 건 소설에서도 없었던 설정 아니냐. 작품을 많이 하다 보니 사실 나를 설레게 하는 게 많이 없는데 어떤 드라마와도 비슷하지 않아 끌렸다"고 설명했다.

이어 "도대체 어떻게 표현할지 몰라 헤매기도 했다. 또 '그저 새로움만 있으면 어떡하지?' 그 점이 걱정되긴 했다. 감독님을 믿었다. 보시는 분이 평가해야 할 부분"이라고 말했다.

김석윤 PD는 김혜자에 대한 믿음을 드러냈다. 그는 "이 드라마는 희로애락의 깊이가 깊다. 그렇기에 연기 스펙트럼이 넓어야만 할 수 있었다. 이 역할은 김혜자 배우 아니면 안 됐다"고 강조했다.

 "이런 드라마 처음"...김혜자·한지민, '눈이 부시게' 만나다(종합)

김혜자와 함께 2인 1역을 그려낼 주인공으로 한지민이 합류했다. 앞서 그는 드라마 '아는 와이프'와 영화 '미쓰백'에 출연하며 공감과 흥행을 모두 잡았다.

한지민 역시 작품에 선택한 이유로 김혜자의 출연을 꼽았다. 한지민은 "혜자 캐릭터도 매력적으로 다가왔지만 작품을 하고 싶었던 큰 이유는 선생님 때문이었다"고 운을 뗐다.

한지민은 "함께 호흡하고, 선생님의 실제 이름을 역할 이름으로 쓸 수 있어 영광으로 다가왔다. 제겐 꿈 같은 여배우인데 직접 만나 볼 수 있는 것만으로 행복했다"고 존경의 마음을 드러냈다.

역할을 위해 노력한 점으로 "싱크로율"을 꼽았다. 한지민은 "평소 선생님의 습관과 제스처가 있을까 유심히 보고 따라해보려고 노력했다"며 "태도 측면에서도 많이 배웠다. 선생님은 작품 할 때만큼은 촬영 없을 때도 그 역할로 살아가더라. 후배로서 부끄럽기도 했다"고 이야기했다.

 "이런 드라마 처음"...김혜자·한지민, '눈이 부시게' 만나다(종합)

특별한 비밀을 가진 김혜자와 얽히게 되는 기자 지망생 이준하는 남주혁이 맡았다. 꿈을 향해 앞만 보고 달리다 어느 순간 자신에게 주어진 찬란한 시간을 내던져 버리고 무기력한 삶을 살게 되는 인물이다.

남주혁은 "현장은 늘 항상 떨리고 설레지만 꼭 호흡을 맞춰보고 싶은 선배님들과 함께하게 돼 행복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맡은 역할에 대해 "저랑 닮은 점이 많았다. 준하는 겉으로는 멀쩡하고 멋있어 보여도 알고 보면 속에는 자기만의 사연이 있고 어려운 점이 있다. 그런 연기를 하면서 마음이 편했다. 덕분에 연기도 자연스럽게 나온 것 같다"고 말했다.

이 밖에 손호준이 극 중 유일하게 김혜자의 시간에 구애받지 않는 오빠 김영수를, 김가은이 혜자의 절친한 친구 이현주 역을 맡아 재미와 감동을 안길 예정이다.

 "이런 드라마 처음"...김혜자·한지민, '눈이 부시게' 만나다(종합)

배우와 제작진은 관전포인트로 세대를 불문하고 작품이 지닌 메시지를 꼽았다.

김혜자는 "다들 이 드라마를 통해 '나는 어떻게 살았을까' 생각하며 자신의 일생을 견주어 볼 것 같다. 나 역시 김혜자라는 또 다른 인물의 인생을 산 경험이다. 촬영이 끝나도 끝난 것 같지 않다"고 말해 기대를 높였다.

한지민 역시 "웃음이 나면서도 눈물이 난다. 울림이 있는 드라마"라면서 "젊음과 나이를 먹는 것에 대해 다시 생각해보는 계기가 됐으면 좋겠다"고 바람을 드러냈다.

'눈이 부시게'는 '일단 뜨겁게 청소하라' 후속으로 11일 첫 방송한다.

YTN Star 반서연 기자 (uiopkl22@ytnplus.co.kr)
[사진제공 = jtbc]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