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전지적' 이영자, 수습 매니저에 애정..."떡볶이 지도 줄 것"
 '전지적' 이영자, 수습 매니저에 애정..."떡볶이 지도 줄 것"
Posted : 2019-02-10 11:05
MBC 예능 프로그램 '전지적 참견 시점'에서 방송인 이영자와 그의 매니저 송성호 팀장이 수습 매니저를 향한 애정을 보여줬다.

지난 9일 방송된 '전지적 참견 시점' 40회에서는 타지에서 온 수습 매니저를 가족처럼 챙겨주는 이영자와 송 팀장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이영자는 늦은 시간까지 촬영을 마친 송 팀장과 수습 매니저를 위해 코다리찜을 제안했다. 코다리찜 가게로 이동하던 중 이영자는 아직 서울이 낯선 수습 매니저를 위해 서울 지리 빨리 익히는 방법을 알려줬다. 수습 매니저는 알기 쉽게 설명하는 이영자의 말을 경청했고, 송 팀장은 흐뭇한 미소를 지었다.

코다리찜 가게는 이영자의 두 번째 매니저가 운영하는 곳이었다. 이영자는 코다리찜을 수습 매니저의 숟가락 위에 얹어주며 살뜰하게 챙겼다. 수습 매니저는 "소고기와 돼지고기보다 더 맛있는 거 같다"고 말했다.

이영자는 수습 매니저를 계속해서 챙겨주면서 "일 끝나면 이런 맛이 있어야 한다"고 했고, 그를 울컥하게 했다. 코다리찜의 감동은 여기서 끝이 아니었다. 숟가락으로 코다리 살 가르기 비법을 선보이며 모두를 놀라게 한 이영자는 코다리찜 양념에다가 밥을 비벼 먹는 새로운 레시피를 알려줬다.

이영자의 두 번째 매니저가 등장했다. 그는 이영자의 화를 푸는 꿀팁으로 먹을 것을 사주라고 말한 뒤 "치킨을 시킬 때 절대 한 마리를 시키면 안 된다. 각자 한 마리씩 시켜서 나눠 먹어야 한다. 먹고 나면 다 풀린다"고 해 폭소를 유발했다.

이영자와 지난 날의 추억을 이야기하면서 남다른 친분을 보여준 두 번째 매니저는 "늦었지만 대상 수상을 축하한다"며 이영자에게 꽃다발을 선물했다. 송 팀장은 "부럽기도 했고 저도 선배님과 더 오래 일을 한다면 시간이 흐르면 이런 추억 이야기를 할 수 있지 않을까 싶다"고 속마음을 드러냈다.

수습 매니저를 향한 이영자의 챙김은 여기서 끝나지 않았다. 매니저들을 데리고 동대문 옷 가게로 향한 이영자는 수습 매니저에게는 활동하기 편한 옷을, 송 팀장에게는 품위 있는 스웨터를 선물했다.

수습 매니저를 향한 송 팀장의 내리사랑도 펼쳐졌다. 송 팀장이 종일 고생한 수습 매니저에게 치킨 한 마리를 사준 것. 송 팀장은 이영자가 종종 스케줄이 끝나면 들어가서 먹으라고 두 손 가득 사준다면서 이를 수습 매니저에게 베풀고 싶었다고 해 모두를 감동하게 했다.

이영자는 "(수습 매니저가) 세상에서 제일 좋아하는 게 떡볶이라고 했다. 그래서 입사하면 떡볶이 맛 지도 그려서 주겠다고 했다. 만나게 돼서 너무 좋고 같이 일할 수 있게 되면 서울에 있는 떡볶이 지도 그려서 본인에게 주겠다"라고 약속했다.

무엇보다 방송 말미 배우 정우성이 깜짝 등장해 시선을 강탈했다. 자신의 매니저와 함께 나타난 그가 만난 사람은 다름 아닌 이영자와 송 팀장이었다. 네 사람이 어쩌다 한 테이블에 동석하게 된 것인지 궁금증을 유발했다.

YTN Star 조현주 기자(jhjdhe@ytnplus.co.kr)
[사진제공=MBC]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