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확진 10,384명| 완치 6,776명| 사망 200명| 검사 누적 486,003명
"차별적 표현 성찰"...정우성, 염정아 '꽃' 비유 사과
Posted : 2019-01-24 15:21
"차별적 표현 성찰"...정우성, 염정아 '꽃' 비유 사과
배우 정우성이 인터뷰에서 염정아를 ‘꽃’으로 비유한 표현에 대해 비판이 일자 사과했다.

정우성은 지난 22일 서울 삼청동에서 진행된 영화 '증인' 인터뷰에서 JTBC 금토드라마 'SKY 캐슬' 속 염정아의 열연을 칭찬하며 "'꽃은 지지 않는다'는 걸 온 몸으로 입증했다"고 말했다.

정우성의 인터뷰 후 해당 발언에 대한 누리꾼들의 비판 여론이 형성됐다. 여성 배우를 꽃으로 비유한 것이 성차별적인 표현이자 젠더 감수성에 대한 논의가 이뤄지고 있는 현 추세와 맞지 않다는 이유에서다.

누리꾼의 피드백 요구가 이어지자 정우성은 24일 자신의 SNS에 글을 남기고 사과했다. 정우성은 "표현한 사람의 의도와 상관없이 받아들인 대상이 불편한 마음을 느낀다면 그 표현은 지양되야 하고 마땅히 사과를 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적었다.

또한 "개인적으로 이 기회를 통해 우리 사회에서 무의식적으로 쓰여지고 있는 차별적 표현이 어떤 것들이 있는지 생각해보고 또 스스로를 돌아보고 성찰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며 "좋은 가르침 다시 한 번 감사하고 여러분이 느끼신 불편한 마음에 깊은 유감과 사과의 마음 전한다"고 덧붙였다.

다음은 정우성 사과 글 전문.

우선 여러분의 애정어린 지적에 깊은 감사를 표합니다.

표현한 사람의 의도와 상관없이 받아들인 대상이 불편한 마음을 느낀다면 그 표현은 지양되야 하고 사과를 해야 마땅하다고 생각합니다.

개인적으로 이 기회를 통해 우리 사회에서 무의식적으로 쓰여지고 있는 차별적 표현이 어떤것들이 있는지 생각해보고 또 스스로를 돌아보고 성찰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여러분의 좋은 가르침 다시 한 번 감사하고 여러분이 느끼신 불편한 마음에 깊은 유감과 사과의 마음 전합니다.

YTN Star 반서연 기자 (uiopkl22@ytnplus.co.kr)
[사진 = 롯데엔터테인먼트]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