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나혼자산다' 헨리, 친구 마리오와 귀신의 집 방문...빅재미 예고
'나혼자산다' 헨리, 친구 마리오와 귀신의 집 방문...빅재미 예고
Posted : 2019-01-18 18:07
공포체험에 나선 헨리의 허당미(美)가 제대로 폭발, 빅재미를 예고했다.

18일 방송되는 MBC ‘나 혼자 산다’(기획 김구산 / 연출 황지영)에서는 헨리가 캐나다에서 온 친구 마리오와 한국의 귀신들을 만나기 위해 귀신의 집에 방문해 쫄깃한 긴장감을 선사할 예정이다.

헨리는 심상치 않은 분위기에 입장 전부터 동공지진에 뒷걸음질까지 치며 온몸으로 불안한 마음을 숨기지 못해 눈길을 끈다. 칠흑 같은 어둠 속 공포특급열차를 탄 그는 촉각을 곤두세웠지만 곳곳에서 등장하는 귀신 인형과 장치들에 소스라치게 놀라며 특히 종착지에 다다라 안도하려는 찰나에 그를 식겁하게 만들 마지막 이벤트가 펼쳐진다고 해 호기심을 유발하고 있다.

다음 코스로 넘어간 헨리는 인간의 모습을 한 구미호의 미모에 감탄하는가 하면 화장실을 재연한 평범한 공간에서 홀로 비명을 지르는 등 엉뚱한 모습으로 안방극장을 폭소케 한다.

더불어 공포체험을 마친 이들은 다양한 놀이기구가 모여 있는 놀이공원에서 신나는 시간을 보내며 생기를 되찾는다고. 자이로드롭 앞에서 강한 자신감을 드러낸 두 사람이 이를 무사히 탑승할 수 있을지, 선택에 흔들림이 없을지는 18일 밤 11시15분 방송되는 '나 혼자 산다'에서 확인할 수 있다.

YTN Star 최보란 기자 (ran613@ytnplus.co.kr)
[사진 = MBC]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