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현대판 원심부부'...도경수·남지현 '은주의 방' 반가운 깜짝 출연
'현대판 원심부부'...도경수·남지현 '은주의 방' 반가운 깜짝 출연
Posted : 2019-01-16 10:32
'원심 커플'이 현대판으로 재탄생 했다.

지난 15일 방송된 올리브 드라마 '은주의 방'에는 도경수와 남지현이 깜짝 등장했다.

두 사람은 지난해 막을 내린 tvN '백일의 낭군님'에서 원심(원득X홍심), 율심(율X홍심), 율이서(율X이서)라는 다양한 커플 애칭을 얻을 정도로 시청자들의 큰 사랑을 받았다.

이런 두 사람이 '은주의 방' 연출을 맡은 소재현 PD를 비롯해 '백일의 낭군님'에서 함께 호흡을 맞춘 배우 김재영 등 다수의 스태프들과의 특별 인연으로 바쁜 일정에도 시간을 내 출연하게 된 것.

이날 도경수와 남지현은 서민석(김재영 분)의 인테리어 의뢰인으로 등장했다. 남지현은 민석과 인테리어에 대해 이야기를 하던 중 문자를 받고 웃음을 지었다. 남지현은 "남편이 데리러 온다더라"고 문자 내용을 밝혔고, 심은주(류혜영 분)와의 관계를 고민하던 하던 민석은 "두 분이 참 사이가 좋은 것 같다"고 말을 걸었다.

이에 남지현은 "결혼도 못 할 뻔했다. 어릴 때부터 친구였기 때문에 금방 화해했다"며 "지금은 더 좋다. 내 옆에 항상 친구로도 남편으로도 있는 것"이라고 애정을 드러냈다.

이후 도경수가 남지현의 남편으로 등장하며 '백일의 낭군님' 애청자들을 환호케 했다. 세자복을 벗고 현대적인 스타일로 재탄생한 도경수의 모습이 시청자들에게 신선함을 선사했다. 특히 민석을 보며 드라마 속 유행어인 "나만 불편한가. 느낌이 어디서 본 것 같아서"라며 깨알 멘트가 웃음을 선사했다.

현대판 '율심 커플'을 만난 듯한 즐거움을 선사한 도경수와 남지현은 물론, 이날 방송에서는 '백일의 낭군님'의 끝녀 역할로 출연했던 이민지도 깜짝 등장해 반가움을 더했다.

YTN Star 최보란 기자 (ran613@ytnplus.co.kr)
[사진 = '은주의 방' 방송화면]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