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CJ ENM, 덱스터 인수설 부인..."협력 방안 검토 중" (공식)
CJ ENM, 덱스터 인수설 부인..."협력 방안 검토 중" (공식)
Posted : 2019-01-11 17:17
CJ ENM이 덱스터스튜디오 인수설을 부인했다.

CJ ENM은 11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를 통해 "일부 언론에서 보도된 내용처럼 덱스터스튜디오의 인수를 추진 중인 것은 아니다"라고 밝혔다.

그렇지만 "다만 당사는 드라마, 영화 등 콘텐츠 제작 역량을 강화하기 위해 재무적 투자 및 전략적 합의 등 다양한 협력 방안을 검토 중"이라고 설명했다.

덱스터스튜디오 역시 “사업영역 확대를 위해 CJ ENM과는 사업적 제휴, 전략적 투자 등에 관해 다양한 협력 관계를 현재 논의 중에 있다"면서 "일부 언론에서 보도된 것처럼 CJ ENM의 피인수는 사실이 아니다"고 공시했다.

이날 매체는 CJ ENM이 덱스터스튜디오를 인수하고 영화 연출과 함께 회사 경영을 맡고 있던 김용화 감독이 경영에서 물러나게 됐다고 보도했다.

이에 '신과함께' 3, 4편은 '신과함께-죄와 벌' '신과함께-인과 연'을 투자·배급했던 롯데엔터테인먼트가 아니라 CJ ENM에서 제작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덱스터스튜디오는 시각특수효과(VFX) 전문업체다. '신과함께' 시리즈를 연출한 김용화 감독이 2011년 설립했다.

YTN Star 조현주 기자(jhjdhe@ytnplus.co.kr)
[사진제공=롯데엔터테인먼트]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