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말모이' 유해진 "윤계상과 두번째 호흡, 드립커피 같아"
 '말모이' 유해진 "윤계상과 두번째 호흡, 드립커피 같아"
Posted : 2018-12-18 17:02
배우 유해진이 윤계상과의 호흡을 "드립커피"에 비유했다.

18일 오후 서울 광진구 자양동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영화 '말모이'(감독 엄유나) 언론시사회가 열렸다. 이날 현장에는 엄유나 감독을 비롯해 배우 유해진 윤계상이 참석해 작품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말모이'는 우리말 사용이 금지된 1940년대를 배경으로 까막눈 판수(유해진)가 조선어학회 대표 정환(윤계상)을 만나 사전을 만들기 위해 비밀리에 전국의 우리말과 마음을 모으는 이야기를 담은 영화다.

이 작품에서 유해진은 까막눈이지만 말은 청산유수, 어린 남매를 홀로 키우는 김판수 역을 맡았다. 우연한 기회로 조선어학회 대표 유정환을 만나 조선어학회 심부름 사환이 되고 사십 평생 처음 우리말을 배우기 시작하는 인물이다.

유해진과 윤계상은 영화 '소수의견' 이후 두 번째 만남. 두 배우의 차진 호흡은 영화에 진정성을 더하기 충분하다.

이날 유해진은 윤계상과의 호흡에 대해 "드립커피 같았다"고 소개하며 "한 방울 한 방울 모여 진한 커피가 되듯 계상 씨와의 호흡도 이와 같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3년 만에 함께 하니까 영화처럼 뜻을 같이하는 동지라는 말이 더 와닿더라. 실제로도 동지 개념이 생기는 듯 하다"고 만족스러워했다.

윤계상 역시 유해진에 대해 "바라보면 너무나 좋은 하늘 같은 형"이라고 언급하며 "현장에서 해진 형을 보면서 느낀 건 배우로서 나아가는 지점에 있는 사람이라는 점이었다"고 돌이켰다.

이어 "두 번째 호흡이라서 그 점이 더 깊이 보였다. 그 깊이가 이 영화의 중요한 부분을 만들어주지 않았나 싶다. 덕분에 자연스럽게 몰입이 되고 빠져들 수 있었다"고 덧붙였다.

영화는 내년 1월 9일 관객과 만난다.

YTN Star 반서연 기자 (uiopkl22@ytnplus.co.kr)
[사진제공 = 롯데엔터테인먼트]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