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조수애♥' 박서원 대표, 1천만원 부케 논란 일축 "40만원"
'조수애♥' 박서원 대표, 1천만원 부케 논란 일축 "40만원"
Posted : 2018-12-11 16:13
조수애 아나운서와 결혼한 박서원 두산 매거진 대표가 부케 가격에 대해 직접 입을 뗐다.

박서원 대표는 11일 자신의 SNS에 "은방울꽃 부케 40만 원! 비싸긴 하네"라는 글과 함께 한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은 지난 8일 박서원 대표와 조수애 아나운서의 결혼식장서 조수애 아나운서가 직접 든 부케다.

앞서 10일 한 매체는 조수애 아나운서가 결혼식장에서 든 부케 가격이 천만 원을 호가한다고 보도했다.

'조수애♥' 박서원 대표, 1천만원 부케 논란 일축 "40만원"

박서원 대표와 조수애 아나운서는 8일 서울의 한 호텔에서 비공개 결혼식을 올렸다. 두 사람의 결혼 소식은 지난달 20일 전해졌으며, 조수애 아나운서는 최근 JTBC를 퇴사했다.

YTN Star 조현주 기자(jhjdhe@ytnplus.co.kr)
[사진제공=박서원 SNS]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