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라붐 측 "악플·성적 비하 댓글에 상처…법적 대응할 것"
라붐 측 "악플·성적 비하 댓글에 상처…법적 대응할 것"
Posted : 2018-12-10 17:05
걸그룹 라붐 측이 악플러들에 대한 강경 대응을 예고했다.

소속사 글로벌에이치미디어는 10일 공식 팬카페를 통해 "최근 라붐 멤버들에 대해 온라인 및 SNS를 통한 악의적인 댓글과 성희롱을 연상케하는 성적 비하 댓글 및 게시글로 소속 아티스트는 물론 아티스트를 응원해주시고 사랑해주시는 많은 팬 분들이 고통과 상처를 받고 있다"고 전했다.

이어 "현재 멤버들에 관한 성적 비하 및 악성 댓글에 대한 자료를 수집 중이며 조속히 법적 대응을 위한 절차를 진행할 예정"이라며 "앞으로도 지속적인 모니터링을 통해 아티스트 권익 보호에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라붐은 지난 5일 여섯 번째 싱글 'I'M YOUR' 타이틀곡 '불을 켜'를 발표하고 활동 중이다.

■이하 라붐 소속사 글로벌에이치미디어 공식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글로벌에이치미디어입니다.

먼저 당사 소속 아티스트 라붐(LABOUM)에게 많은 관심과 사랑 가져주셔서 감사합니다.

최근 라붐 멤버들에 대해 온라인 및 SNS를 통한 악의적인 댓글과 성희롱을 연상케하는 성적 비하 댓글 및 게시글로 소속 아티스트는 물론 아티스트를 응원해주시고 사랑해주시는 많은 팬 분들이 고통과 상처를 받고 있습니다.

이에 당사는 라붐(유정, 소연, ZN, 해인, 솔빈) 멤버들의 더 나은 활동을 위해 성적 비하 및 악성 댓글로 멤버들을 괴롭히는 악성 네티즌들에 강경한 조치를 취할 예정입니다.

현재 멤버들에 관한 성적 비하 및 악성 댓글에 대한 자료를 수집 중이며 조속히 법적 대응을 위한 절차를 진행할 예정입니다. 앞으로도 지속적인 모니터링을 통해 아티스트 권익 보호에 노력하겠습니다.

변함없이 라붐에게 많은 사랑과 관심 부탁드립니다.

감사합니다.

YTN Star 강내리 기자 (nrk@ytnplus.co.kr)
[사진 = YTN Star 김태욱 기자(twk557@ytnplus.co.kr)]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