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JTBC, 유명 미드 '영거' 리메이크...2020년 방송 목표
JTBC, 유명 미드 '영거' 리메이크...2020년 방송 목표
Posted : 2018-12-10 09:48
JTBC가 유명 미국 드라마 '영거'(YOUNGER)를 리메이크한다.

'영거'는 갑작스러운 이혼으로 구직 전선에 뛰어든 40대 싱글맘이 20대로 위장 취업을 하며 겪게 되는 이야기의 미국 드라마다. 2015년 미국 TV Land에서 첫 선을 보인 후 현재 시즌5까지 방송됐다.

'영거'에는 할리우드 스타 힐러리 더프(Hilary Duff)가 출판 에디터 켈시 역을 맡았으며,
'섹스 앤 더 시티'(Sex and the City)의 크리에이터로 잘 알려진 대런 스타(Darren Star)가 연출했다.

JTBC 관계자는 "강렬한 여성 캐릭터와 좋은 이야기 구조에 끌려 리메이크를 결정하게 됐다"며 "현 시대와 상황에 걸맞은 좋은 리메이크로 우리나라 시청자들을 사로잡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JTBC가 만들 한국판 '영거'는 2020년 방송을 목표로 기획 중이다.

YTN Star 조현주 기자(jhjdhe@ytnplus.co.kr)
[사진제공=JTBC]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