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이변은 없었다" 방탄소년단, '2018 MMA' 대상 2개 포함 7관왕(종합)
"이변은 없었다" 방탄소년단, '2018 MMA' 대상 2개 포함 7관왕(종합)
Posted : 2018-12-02 09:18
이변은 없엇다. 글로벌 그룹 '방탄소년단'이 '2018 멜론뮤직어워드'를 휩쓸었다. 대상 부문 트로피 2개를 포함해 총 7관왕에 오르며 가장 많은 트로피를 가져갔다.

지난 1일 서울 구로구 고척스카이돔에서 '2018 멜론 뮤직어워드(MMA)'가 열렸다. 올해로 10주년을 맞아 화려한 라인업이 펼쳐진 올해 MMA에서 주인공은 단연 방탄소년단이었다.

방탄소년단은 대상에 해당하는 '올해의 아티스트'와 '올해의 앨범상'을 비롯해 톱10, 랩/힙합 부문, 카카오 핫스타상, 글로벌 아티스트상, 네티즌 인기상을 수상하며 7관왕이란 기록을 달성했다.

수상자로 무대에 오른 RM은 "음악이 마치 인스턴트처럼 소비되는 시대에 음반을 구매해주시는 것 자체가 위대한 행위라고 생각한다. 노래는 물론 인트로, 아웃트로, 스킷까지 정성들여 빚은 우리의 자식을 사랑해주셔서 정말 감사하다"고 말했다.

슈가는 "데뷔 때무터 일이 많았다. '세상은 왜 이렇게 우리에게 시련만 주지'라고 생각했는데, 그게 큰 거름이 되서 좋은 일만 계속되는 것 같다. 우리의 팬이 되어주신 분들에게 감사하다"고 전했다.

지민은 눈물을 글썽였다. 그는 "우리의 모든 것이 되어주셔서 감사하다. 긴 말 안 하겠다. 내년에 이 상으로 보답드리겠다"며 눈물을 쏟았다. 반면 제이홉은 "전세계를 돌아다니며 많은 것을 배우고 느끼고 왔다. 많이 공부했던 한 해였다. 너무 자랑스럽고 이 순간이 행복하다"며 함박웃음을 지었다.

"이변은 없었다" 방탄소년단, '2018 MMA' 대상 2개 포함 7관왕(종합)

또 다른 대상인 '올해의 레코드 상'은 그룹 워너원이 수상했다. 워너원은 톱10, 댄스 남자 부문을 수상하며 3관왕에 올랐다. 워너원 황민현은 "워너원에게 너무나도 소중한 하루하루를 함께 걸어와주신 워너블 여러분들께 고맙다"며 수상의 영광을 팬들에게 돌렸다.

'사랑을 했다'로 '초통령'에 등극한 아이콘 역시 3관왕에 올랐다. 대상 격인 '올해의 베스트송 상'을 비롯해 송라이트상, 톱10에 선정된 것. 비아이는 "파도가 치는 아이콘에게 아무 조건과 이유 없이 방파제 역할을 해준 아이코닉에게 감사드리고 미안하단 말씀드리고 싶다"고 전했다.

올해 10주년을 맞은 멜론뮤직어워드는 전문 심사위원 점수와 음원 점수를 토대로 공정성 높은 수상이 이뤄졌다는 평가를 받았고, 가수들의 신선한 퍼포먼스가 펼쳐져 팬들에게도 선물같은 시간을 선사했다. 4시간 동안 진행된 가운데, 특별한 방송사고도 없이 순조롭게 마무리됐다.

■이하 '2018 멜론뮤직어워드' 수상자(팀) 명단

▶올해의 아티스트 - 방탄소년단

▶올해의 베스트송 - 아이콘 '사랑을 했다'

▶올해의 앨범- 방탄소년단 'Fake Love'

▶올해의 레코드- 워너원

▶TOP10 - 방탄소년단, 아이콘, 볼빨간 사춘기, 워너원, 마마무, 에이핑크, 블랙핑크, 비투비, 엑소, 트와이스

▶여자 신인상 - (여자)아이들

▶남자 신인상 - 더보이즈

▶여자 댄스 - 블랙핑크 '뚜두뚜두'

▶남자 댄스 - 워너원 '부메랑'

▶네티즌 인기상 - 방탄소년단

▶1theK 퍼포먼스 - 모모랜드 '뿜뿜'

▶Stage of the Year - 이선희

▶발라드 - 로이킴 '그때 헤어지면 돼'

▶랩/힙합 - 방탄소년단 'Fake Love'

▶뮤직비디오상 - 여자친구 '밤'

▶글로벌 아티스트 - 방탄소년단

▶카카오 핫스타상 - 방탄소년단

▶송 라이터상 - 아이콘 비아이

▶트로트 부문상 - 홍진영

▶POP 부문상 - Camila Cabello 'Havana'

▶R&B/SOUL 부문상 - 아이유 '삐삐'

▶인디 부문상 - 멜로망스 '동화'

▶OST 부문상 - 폴킴 '모든 날, 모든 순간'

▶ROCK 부문상 - 민경훈, 희철 '후유증'

▶핫트렌드상- 로꼬, 화사 '주지마'

YTN Star 강내리 기자 (nrk@ytnplus.co.kr)
[사진출처 = 카카오M]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