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더 이스트라이트 이석철 "4년간 협박과 감금, 폭행 당해”
Posted : 2018-10-19 12:46

동영상시청 도움말

밴드 '더 이스트라이트'의 리더 이석철이 소속사 측의 만행을 낱낱히 폭로했다. 레슨, 악기 구입 등 기본적인 부분에 있어 소속사 측의 지원을 받지 못했고, 프로듀서와 회장의 폭언과 폭행은 수시로 이뤄졌다는 것.

'더 이스트라이트' 측이 오늘(19일) 오전 11시 서울 광화문 변호사회관 조영래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폭행 피해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리더 이석철과 법률대리인 법무법인 남강의 정지석 변호사가 참석했다.

이날 이석철은 전날 소속사 측이 밝힌 입장을 전면부인했다. 소속사 측의 폭행 재발방지 약속은 지켜지지 않았고, 소속사 대표는 이 사실을 알고도 방관했다는 것. 이도 모자라 동생 이승현을 결국 밴드에서 퇴출시켜 버렸다고 밝혔다.

이석철은 "지난 4년간 협박과 감금, 폭행을 당해왔다. 친동생 승현이는 방음장치가 된 스튜디오 안에서 맞았다. 부모님에게도 말할 수 없었다. 지금도 많이 무섭고, 심적으로 많이 힘들다"고 털어놨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알리지 못했던 건 음악이 계속하고 싶어서였다. 그는 "다들 신고하고 싶었지만, 한 명 때문에 멤버들의 꿈이 망가질까봐 못했다. 회사에 재발방지 요청을 한 게 그나마 용기내서 한 거였다"고 말했다.

그는 "저도 이 악물고 맞았다. 어렸을 때부터 주변에서 좋은 분들이 항상 음악하는 걸 믿어주시고, 메이저신에서 성공하라고 응원해주셨기 때문"이라며 "저희끼리 그냥 속에 담아두고 있었다"며 울먹였다.

그러다 용기를 내 기자회견을 감행하게 된 건 앞으로 더 큰 불행을 예방하기 위해 결단을 내렸기 때문이다. 팀에서 퇴출당한 이승현은 그동안의 트라우마에 대해 정신과 치료를 받고 있는 상황이라고.

이승현이 퇴출당한 건 최근이다. 폭행했던 프로듀서 A씨가 이달 복귀하는 부분에 대해 이승현이 정식으로 항의하자, 김창환 회장이 이승현에게 팀에서 나가라며 더 이스트라이트에서 퇴출시킨 것.

이석철은 프로듀서 A씨에 대해 "저희는 힘들어 하는데 계속 나오더라. 아마 회사 내부적인 문제 때문에 다시 불러들인 것 같다"며 "저희는 대기실에서도 맞았고, 제 동생은 먹던 햄버거를 얼굴에 맞기도 했다"고 폭로했다.

그런가하면 회사의 지원은 없었다고 털어놨다. 악기를 연주하는 멤버들은 부모님이 사주신 악기를 썼고, 레슨을 따로 받지 못했다고 밝혔다. 합숙은 하지 않고 있으며, 각자 살고 있는 원룸 비용 역시 부모님이 낸다고 밝혔다.

앞으로 이석철은 밴드 활동을 중단한다. 그는 이와 관련해 "앞으로 조사 받아야 할 부분이 있다면 받을 것"이라며 "K팝 신에서, 우리나라에서 이런 아동학대와 인권유린 사건이 일어나지 않았으면 하는 바람"이라고 덧붙였다.

이석철은 마지막으로 "팬분들께 죄송하다. 좋은 음악을 들려드리겠다고 약속했는데, 이런 일이 터져 너무 죄송스럽다"면서도 "주변에 이 사실을 더 일찍 알리지 못해 죄송하다"며 고개를 떨궜다.

YTN Star 강내리 기자 (nrk@ytnplus.co.kr)
[영상 = YTN Star 김태욱 기자 (twk557@ytnplus.co.kr)]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