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윤주만 "밥 잘 사주는 유연석, 단점이라면..."
Posted : 2018-10-05 10:00

동영상시청 도움말

조반의 '빅매치'가 배우 윤주만을 만났습니다. '미스터 션샤인'에서 그의 존재는 햇살처럼 환하게 빛났습니다. 자신이 믿고 따르는 두목에 대한 충심은 어느 러브라인 못지않게 절절하고 인상 깊었습니다. 그가 연기한 유죠가 어떤 인물인지 더 알고 싶어하는 시청자도 많았는데요. 그래서 YTN Star가 나섰습니다. 조현주, 반서연 기자가 댓글 읽기, 2018 윤주만의 선택, 오야붕 시리즈 배우기 등 다양한 코너로 윤주만을 파헤쳤습니다. [편집자주]

"밥 잘 사주는 유연석, 단점이라면..."

배우 윤주만은 tvN 토일드라마 '미스터 션샤인'(극본 김은숙, 연출 이응복)으로 재발견된 보석 같은 배우다. 이 드라마에서 그는 무신회 한성지부장 구동매(유연석 분)의 충복 유죠 역을 맡아 강렬한 인상을 남겼다. 중저음의 목소리로 "오야붕"이라 읊조리는 그는 작품에 없어선 안 될 빛나는 조연이다.

긴 대사 없이도 유죠는 묵직한 존재감으로 동매의 곁을 지킨다. 많은 대화가 오가진 않지만 끈끈한 유대감이 두 사람을 가득 채운다. 유진 초이(이병헌)과 고애신(김태리)의 로맨스 버금가는 '브로맨스'가 팬들의 많은 지지를 받는 것. 아니나 다를까 유연석과는 드라마 '구가의 서'(2013) 이후 다시 만났다.

최근 조·반의 '빅매치'를 찾은 윤주만은 가까이서 본 유연석의 장점으로 "밥을 잘 사준다"고 꼽아 눈길을 끌었다.

이와 함께 그는 유연석이 지난 7월 결혼식에 참석한 배우 중 가장 많은 축의금을 냈다고 밝히기도. 두 사람 사이 돈독한 의리를 짐작케 하는 대목이었다.

장점과 함께 다소 아쉬운 부분도 함께 물었다. 몇 번을 고민하던 그가 기자들의 끈질긴 설득에 내린 답변이 웃음을 자아낸다.

이와 함께 그의 SNS 활동에 대해서도 날카로운 질문이 이어졌다. 유진 초이 역의 이병헌, 구동매 역의 유연석, 함안댁 역의 이정은 등 출연진과 함께 한 사진을 활발히 올려 화제를 모았던 바. 이에 그는 "팔로워 수를 올리고 싶다"는 솔직한 대답으로 드라마와는 또 다른 매력을 뽐냈다.

윤주만이 밝힌 '미스터 션샤인' 뒷이야기와 오야붕 시리즈가 담긴 조반의 '빅매치'는 YTN Star 페이스북(https://www.facebook.com/ytnstar24), 유튜브, 네이버TV로 볼 수 있다.

YTN Star 조현주 기자(jhjdhe@ytnplus.co.kr)
YTN Star 반서연 기자 (uiopkl22@ytnplus.co.kr)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