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도경수 기억 돌아왔나? '백일의 낭군님', 흥미진진 전개
 도경수 기억 돌아왔나? '백일의 낭군님', 흥미진진 전개
Posted : 2018-09-25 10:13
"기억이 돌아온 것 같다."

지난 24일 방송된 tvN 월화드라마 '백일의 낭군님'(극본 노지설, 연출 이종재) 5회에서는 원득(도경수)의 충격 발언이 엔딩을 장식했다.

원득은 자신도 모르는 새 홍심(남지현)을 향한 마음이 자라나고 있었다. 질투를 느낄 정도로 원심부부의 사이가 가까워진 가운데, "기억이 돌아온 것 같다"는 원득의 갑작스러운 말에 홍심은 깜짝 놀랐다.

원득은 밥을 제대로 먹지 못하고 기가 약해져 쓰러졌다. 더 이상 빚을 늘릴 수 없었던 홍심은 직접 산에서 약초를 캐고 닭을 잡아 지극정성으로 원득을 돌봤다. 정신이 돌아온 원득은 "말해다오. 내가 어떤 사내였는지"라고 물었지만, 그에 대해 아무 것도 모르는 홍심은 "너는 한마디로 열일 허는 사내였지"라고 둘러대다가 자리를 피했다. 그래도 뺨에 상처까지 나면서 밤새 자신을 간호해준 홍심이 내심 고마웠다.

홍심은 어느 하나 제대로 해내지 못하는 원득의 빚을 탕감받기 위해 마을 사람들 앞에서 그를 바보 팔푼이라고 설명했다. 하지만 "내가 심신상실 상태의 바보 팔푼이라는 것을 인정할 수 없으니, 그런 터무니없는 이유로 빚을 탕감 받길 원치 않는다"는 원득의 말에 좌절했다. 홍심은 홧김에 "첩실이 되지 그랬느냐"는 원득과 크게 다퉜고, 보름날 윤석하(김재영)를 만나기 위해 한양으로 향했다. 모전교 위에서 정제윤(김선호)을 만났지만, 오라버니와의 약속은 이번에도 지켜지지 못했다.

원득은 육전을 먹기 위해 박영감(안석환) 회갑연에 일하러 갔다. 고급 요리를 쏟은 노비가 멍석말이를 당하게 되자 홍심은 대신 용서를 구했다. 이에 박영감이 술시중을 시키자 원득은 "한발 짝도 움직이지 말거라. 내 허락 없인"이라며 홍심의 손목을 붙잡았고, 순식간에 시를 지어 박영감을 한 방 먹인 후 홍심을 데리고 나왔다.

얼굴에 바른 연지까지 신경 쓰는 원득을 본 홍심은 "언젠 나 보고 첩실 되라더니, 왜? 질투라도 하는 거야?"고 물었다. "이 불편한 기분이 질투라면 질투가 맞을지도"라며 입술을 닦아내는 원득의 의외의 답변은 원심부부 사이에 미묘한 분위기를 감돌게 했다.

원득이 글을 알자 책 필사로 돈을 벌기로 한 홍심은 "누가 너더러 아쓰남이래. 원득이 넌 이제 아멋남이여. 아주 멋진 남정네"라며 신이 났다. 밤새 책을 필사하여 돈을 번 두 사람은 장터에서 마칠(정수교)을 보고 다급하게 몸을 숨겼다. 비좁은 공간에 가까이 맞닿은 홍심의 얼굴을 바라보다가 사뭇 진지해진 원득.은 "몹시 불편해졌다. 기억이 돌아온 것 같다"고 말했다.

한편 김차언(조성하)은 화살이 꽂힌 채로 죽어있는 동주(도지한)의 시신을 발견했다. 분명 세자가 아니라는 것을 알면서도 "모두 예를 갖추라. 세자저하시다"라고 했다. 궐내로 시신이 옮겨졌고, 세자가 훙서(왕이나 왕족 등의 죽음을 높여 이르는 말) 했다는 소식이 전국 팔도에 퍼지면서 긴장감이 감돌았다.

이날 방송은 케이블, 위성, IPTV 포함된 유료플랫폼 가구 시청률에서 평균 4.4%, 최고 6.3%로 케이블-종편 동시간대 1위를 기록했다.(유료플랫폼 전국 기준/닐슨코리아 제공)

YTN Star 조현주 기자(jhjdhe@ytnplus.co.kr)
[사진제공=tvN]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