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지코·에일리, 평양行 포착…단정한 정장차림 눈길
지코·에일리, 평양行 포착…단정한 정장차림 눈길
Posted : 2018-09-18 15:00
남북정상회담 방북일정에 참여한 가수 지코와 에일리의 모습이 공개됐다.

문재인 대통령을 필두로 3차 2018 남북정상회담 특별수행원들은 18일 오전 서울공항을 통해 북한 평양으로 떠났다. 연예계 인사로 남북정상회담 참석을 확정지은 이들 중 지코와 에일리의 모습이 취재진의 카메라에 포착됐다.

각계의 특별수행원은 이날 오전 6시쯤 서울공항행 버스를 타기 위해 서울 종로구 세종로 경복궁 주차장에 모였다. 먼저 모습을 드러낸 이는 지코였다. 지코는 깔끔한 슈트를 입고 등장해 눈길을 끌었다.

지코는 "계획한 노래가 있느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계획 중인 노래도 있다. 잘 다녀오겠다"고 인사했다. 지코의 뒤를 이어 버스에 탑승한 에일리 역시 취재진을 향해 밝은 미소를 지으며 "잘 다녀오겠다"고 인사를 남겼다.

에일리 또한 짙은 블루톤의 드레스를 입고 차분한 분위기를 드러냈다. 이어 포착된 마술사 최현우는 양손 엄지를 세우며 기념사진을 찍는 등 시종일관 밝은 모습을 보여줬고, 역시 정장차림을 했다.

이날 카메라에 포착된 지코, 에일리 외에도 연예계 인사 중에서는 김형석 작곡가와 가수 알리가 특별수행원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특히 알리는 지난 3월에 이어 두 번째로 평양을 방문하는 것이어서 눈길을 끈다.

한편 평양 남북정상회담 선발대는 지난 16일 낮 12시 15분 평양에 도착했으며,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 공식 수행원, 각계 인사 등 총 200여 명은 18일 오전 평양 순안공항에 도착했다.

YTN Star 강내리 기자 (nrk@ytnplus.co.kr)
[사진출처 = YTN]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