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심은진 측 "악플러 고소장 접수, 선처 없이 강경 대응" (공식)
Posted : 2018-07-26 19:03
심은진 측 "악플러 고소장 접수, 선처 없이 강경 대응" (공식)
배우 심은진이 본인을 지속적으로 괴롭히던 악플러를 고소했다.

심은진의 소속사 이매진아시아는 26일 "심은진은 한 네티즌에 의하여 지속적으로 SNS상에서 음란성 악성 댓글에 시달려 왔으며, 이에 강경한 법적 대응을 예고한 바 있다"고 말문을 뗐다.

이어 대한 후속 조치로 지난 18일 심은진은 다른 피해자들과 함께 악성 댓글 및 음란 댓글을 게재한 글 작성자 이모씨에 대하여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제13조(통신매체를 이용한 음란행위) 및 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 제70조 제2항 위반과 모욕, 협박, 업무방해(형법 제314조)등의 혐의로 형사 고소장을 접수했다.

소속사 측에 따르면 해당 글 작성자는 김리우라는 이름으로 활동중인 배우 김기덕을 시작으로 그 지인들의 SNS에 음란성 악성댓글을 게재, 이전에도 수차례 고소된 상황이다. 현재 관련 재판이 진행 중이다. 심은진을 포함한 추가 피해자들이 형사 고소를 접수한 상태.

소속사 측은 "대중과의 소통과 이미지가 너무나 중요한 직업인 배우로서 더 이상의 명예훼손 및 권익 침해를 묵과할 수 없어 법적 대응에 나선 것"이라며 "가해자와 어떠한 합의나 선처 없이 강경하게 대응하겠다"고 강조했다.

마지막으로 "심은진은 해당 악성 댓글로 인하여 극심한 정신적 스트레스를 호소하고 있다. 현재 촬영 중인 드라마에 피해가 가지 않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심은진은 지난 11일 자신의 SNS에 한 누리꾼의 글을 캡처해 올렸다. 사진 속 글은 심은진과 김기덕의 관계에 대한 루머를 담고 있다. 많은 누리꾼들이 김기덕을 김기덕 감독이라 잘못 알았지만 이는 김리우인 것으로 밝혀졌다.

당시 심은진은 "2년 전 친한 동료 동생의 스토커로 시작해 그 동생과 저의 명예훼손과 허위사실 유포도 겁 없이 신나게 하시는 분"이라고 표현하며 "가만히 있을 수 없다. 이미 여러 사람이 피해를 입었고 입고 있었으니, 더욱 강하게 대처하겠다. 사람 잘못 고르셨다"고 경고했다.

YTN Star 조현주 기자(jhjdhe@ytnplus.co.kr)
[사진제공=뉴시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