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강혁민 VS 한서희, 다시 불붙은 언쟁
Posted : 2018-06-15 18:56
 강혁민 VS 한서희, 다시 불붙은 언쟁
'얼짱 출신' 강혁민이 한서희의 과거를 암시하는 듯한 글을 남겨 논란이 예상된다. 해당 글에 주어는 생략됐지만, 글의 정황상 한서희를 저격한 것으로 보인다. 다만 이 글은 현재 삭제된 상태다.

강혁민은 15일 자신의 SNS에 "내가 밤 일하는 사람들을 무시하거나 비하하려는 건 아니야"면서 "밤일하며 성 상품화해서 호화롭게 살다가 갑자기 금수저 코스프레하면서 페미인척 하는 건 너가 생각해도 좀 아니지 않냐"라고 적었다.

강혁민은 "내가 왜 '밤일'이란 단어를 사용했는지는 너가 더 잘 알거야. 난 너가 어디서 왜 누구한테 얼마를 받았는지도 정확히 알아"라고 한 뒤 "그 돈으로 집사고 냉장고사고 티비 사고 명품사고 돈 떨어져가니 이제 페미들로 재테크라니 얼마나 페미들을 기만하고 호구 취급하며 깔보는 거야"라고 수위 높게 비난했다.

강혁민이 폭로 대상을 지정하지 않았지만, 누리꾼들은 이를 한서희로 추측하고 있다. 두 사람은 앞서 명예훼손 등 고소 건으로 얽혀 있는 관계다.

한서희는 "그 얘기 진짜 많이 들었다"면서 "귀찮아 그냥 넘어 가려고 했더니 정도를 몰라. 그리고 이 송도집 내가 내 돈으로 계약했는데? 냉장고 4년 됨. 티비 4년 됨"이라고 불만을 토로했다.

한서희는 이 글을 삭제한 뒤 또 다시 글을 게재했다. 그는 "저희 집은 금수저는 아니다"며 엄마, 아빠, 할아버지의 직업을 밝힌 뒤 "금수저라는 언플은 제가 원해서가 아니었다. 현재 제 브랜드 사업 시작 이후 집안에서의 어떠한 지원도 받지 않고 지금 사는 집도 제 돈으로 제가 계약을 하고 현재 생활비도 제가 브랜드로 제가 발어서 충당하고 있다"고 반박했다.

그는 "최소한 실재하는 이야기들로 여론몰이를 해야한다"면서 "지금 너무 어이가 없다"고 덧붙였다.

YTN Star 조현주 기자(jhjdhe@ytnplus.co.kr)
[사진제공=강혁민, 한서희 SNS]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