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남희석·박경림, '코미디계 대부' 임하룡 40주년 함께 축하
Posted : 2018-06-06 09:00
남희석·박경림, '코미디계 대부' 임하룡 40주년 함께 축하
'613 투표하고웃자' 캠페인의 비하인드 에피소드가 공개됐다.

'613 투표하고웃자'는 6월 13일 치러지는 전국동시지방선거를 맞아 진행된 투표 독려 캠페인. 강호동, 김구라, 김국진, 김준현, 김태호PD, 남희석, 박경림, 박나래, 박수홍, 박휘순, 신동엽, 양세형, 유세윤, 유재석, 이수근, 이휘재, 임하룡, 장도연, 정준하 등(가나다 순)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예능인과 예능 PD가 '613 투표하고웃자'라는 프로젝트명 아래 투표 참여의 순수한 뜻을 담아 전원 노개런티로 진행했다.

최근 서울 강남구 김영준스튜디오에서 진행된 '613 투표하고웃자' 촬영장에서는 올해 데뷔 40주년을 맞은 임하룡을 위한 깜짝 축하 파티가 열렸다. 지난 1981년 KBS '즐거운 토요일'로 데뷔한 임하룡은 '유버일번지'의 변방의 북소리, 내일은 챔피언, 추억의 책가방 등 다수의 인기 코너를 통해 대한민국 국민에게 큰 웃음을 안겨준 코미디계 대부.

남희석·박경림, '코미디계 대부' 임하룡 40주년 함께 축하


남희석·박경림, '코미디계 대부' 임하룡 40주년 함께 축하

남희석, 박경림을 비롯한 현장 스태프들의 축하를 받은 임하룡은 "이 직업이 너무 고맙다. 앞으로도 열심히 웃기고, 열심히 살겠다"며 "다함께 어울려 살아가는 좋은 코미디언, 연기자, 사람으로 기억되고 싶다"고 소감을 밝혔다.

'613 투표하고 웃자' 캠페인에 참여한 이들 중 가장 선배인 임하룡은 "오랜만에 후배들과 함께하는 자리라 더 의미 있고 재미있는 시간이었다. 앞으로 더 자주 선후배 코미디언이 모이는 자리가 많아졌으면 한다"고 진심 어린 마음을 드러냈다.

남희석·박경림, '코미디계 대부' 임하룡 40주년 함께 축하

3년의 열애 끝에 지난달 23일 강수지와 부부의 연을 맺은 김국진을 위한 결혼 축하의 시간도 있었다. '613 투표하고웃자' 팀은 김국진 몰래 서프라이즈 이벤트를 준비하며 김국진 강수지 부부의 꽃길을 응원했다.

결혼 날짜인 '0523' 숫자초와 '국♡수 꽃길만 걸으세요'라는 문구가 새겨진 케이크, 꽃다발을 받은 김국진은 호스트 박경림과 현장 스태프들의 축하에 깜짝 놀라면서도 두 손을 번쩍 들며 기쁜 마음을 드러냈다. 축하 음악에 맞춰 춤추며 결혼에 골인한 행복감을 표현하기도.

지난 2015년 3월부터 SBS 예능 프로그램 '불타는 청춘'에 함께 출연하며 연인으로 발전한 김국진 강수지는 지난달 23일 가족들과 함께한 식사 자리로 결혼식을 대신했다.

한편 '613 투표하고웃자'는 고소영 노희경 작가 류준열 박근형 박서준 배성우 이병헌 이준익 감독 정우성 한지민(가나다 순) 등 총 30여 명의 배우와 작가, 감독들이 참여, 조회수 500만건을 기록하며 지난해 대통령 선거 당시 가장 큰 화제를 낳은 '0509 장미프로젝트'를 이어받은 최대 투표 프로젝트다.

특히 올해는 6.13 지방선거를 맞아 일상의 삶을 바꾸는 '동네 민주주의'에 대한 인식을 제고하고자 뜻맞는 스타들과 기획자, 에디터, 포토그래퍼 등 다양한 이들이 특정 단체 없이 모여 민간 차원에서 진행, 중앙선거관리위원회가 후원했다. YTN Star가 영상촬영과 편집을 맡고 김영준 스튜디오에서 사진 촬영을 진행했다.

국내 최고의 예능인들이 참여한 '613 투표하고웃자'의 영상은 지난 1일 중앙선거관리위원회와 YTN Star 공식 SNS를 비롯해 다양한 온라인 플랫폼을 통해 공개됐다.

YTN Star 김아연 기자 (withaykim@ytnplus.co.kr)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