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개그맨 한상규, 성폭행 현행범 잡아..."두려움 있었지만"
Posted : 2018-05-30 18:52
개그맨 한상규, 성폭행 현행범 잡아..."두려움 있었지만"
개그맨 한상규의 용기있는 선행이 뒤늦게 알려졌다. 기지를 발휘해 성폭행 현행범을 잡고 위협을 받던 여성을 구했다.

한상규는 30일 자신의 SNS에 "지난 25일 창원 공연을 위해 이동하던 중 국도변에서 택시기사가 차를 세워놓고 승객으로 보이는 여성을 성폭행 하려는 장면을 목격했다"며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한상규는 피해 여성을 안전하게 대피시킨 후 문제의 택시 번호를 적어 해당 사건을 경찰에 신고했다. 그에 따르면 술에 취한 택시기사는 택시를 타고 도주했다고.

그는 "(성폭행 현행범을) 잡고 싶었으나 그 과정에서 물리적 충돌이 발생할까봐 도주를 제지하지 않고 택시 번호와 여성분도 충분히 안심시킨 뒤 경찰에 인계했다"고 심경을 밝혔다.

이후 경찰에 확인한 결과 피의자가 잡혔다는 사실을 알렸다. 끝으로 한상규는 "아무쪼록 이 글을 보시는 모든분들께 조심과 주의의 당부를 드린다"고 덧붙였다.

서울예술대학교 연극영화과를 졸업한 한상규는 1995년 KBS 12기 공채 개그맨으로 데뷔했다. 최근 한상규는 남양유업 사회공헌팀 소속의 두근두근팀으로 산모들을 위한 자선공연을 펼치고 있다.

다음은 그의 SNS 전문

지난 25일 창원 공연을 위해 이동하던중 새벽 3시경 창원시 의창구 대산면 한적한 국도변에서 택시기사가 차를 세워놓고 승객으로 보이는 여성을 도로변에서 옷이 상의가 일부 벗겨진채로 성폭행 하려는 장면을 목격했습니다.

안전요원팀이 바로 제지를 하여 다급하게 살려달라는 여성을 안전하게 조치시킨뒤 신속히 경찰신고로 큰 사건이 발생되지 않게 조치를 했으며 경찰이 출동하는 과정의 시간에 술에 취한 택시기사는 택시를 타고 도주하였으며 잡고 싶었으나 그 과정에서 물리적 충돌이 발생할까봐 도주를 제지하지 않고 택시번호와 여성분도 충분히 안심시킨뒤 경찰에 인계하였습니다.

산모님들을 위한 사회공헌팀 이여서 여성을 위해야 한다는 본분은 있었지만 흉흉한 세상에 어떤 불이익이 생길지 모르는 두려움도 사실 있었습니다.

경과 확인을 한 결과 창원서부경찰서 여성청소년계로 사건이 이관되어 범인도 잡히고 여성분도 더 큰 피해가 없었다는 결론을 얻고 잘마무리 되었음에 안심되어 사건경과보고를 드립니다.

아무쪼록 이글을 보시는 모든분들께 조심과 주의의 당부를 드리며 산모님들은 물론 모든 여성분들을 위해 두근두근 팀은 항상 노력하겠습니다.

YTN Star 반서연 기자 (uiopkl22@ytnplus.co.kr)
[사진제공 = 한상규 SNS]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