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확진 10,331명| 완치 6,694명| 사망 192명| 검사 누적 477,304명
"로코 넘어 휴먼"...이상윤♥이성경의 '어바웃타임'
Posted : 2018-05-17 16:16
"로코 넘어 휴먼"...이상윤♥이성경의 '어바웃타임'
"'어바웃타임'이 좋았던 이유는 두 장르가 섞여있다는 점이다. 처음 봤을 땐 로맨틱 코미디 인줄만 알았는데 시한부라는 설정으로 휴먼 멜로의 재미도 느낄 수 있다. 앞과 뒤가 다른 매력이 흥미로웠다."

17일 오후 서울 영등포 아모리스홀에서 열린 tvN 새 월화드라마 '멈추고 싶은 순간: 어바웃타임'(극본 추혜미, 연출 김형식, 이하 '어바웃타임') 제작발표회에서 배우 이상윤이 작품에 대한 자신감을 이같이 표현했다. 이날 현장에는 김형식 PD를 비롯해 배우 이상윤, 이성경, 임세미, 한승연, 김로운이 참석했다.

드라마는 수명시계를 보는 능력을 지닌 여자와 악연인지 인연인지 모를 운명에 엮인 남자가 만나 벌어지는 로맨스를 그린다. 드라마 '싸인', '유령', '두 번째 스무살'을 연출한 김형식 PD가 2년 만에 선보이는 신작이다. 여기에 이상윤, 이성경의 안방 복귀작이라는 점에서 화제를 모았다.

"로코 넘어 휴먼"...이상윤♥이성경의 '어바웃타임'

이날 하이라이트 영상으로 공개된 드라마는 밝고 경쾌했다. 이날 김형식 PD는 "시한부를 살고 있는 여자의 사랑 이야기가 때로는 달달하게, 때로는 가슴 아프게 그려진다. 밝고 따뜻한 사랑 이야기를 보여주고 싶었다"며 기획의도를 설명했다.

이와 함께 김 PD는 관전 포인트로 이상윤과 이성경의 남다른 호흡을 짚었다. 그는 "케미가 정말 좋다. 작품 속 두 사람의 로맨스 케미를 기대해 주셨으면 한다"고 덧붙였다.

'공항 가는길' '두번째 스무살' 등 그간 로맨틱 코미디에서 두각을 나타냈던 이상윤이 극 중 MK그룹 재벌이자 문화재단 재단이사장 이도하 역을 맡았다.

이상윤은 이도하에 대해 "까칠해 보이지만 속에는 반전의 따뜻함을 지니고 있어 재밌다"며 "자신의 마음을 열 수 있는 상대를 찾고 있는 인물"이라고 설명했다.

"로코 넘어 휴먼"...이상윤♥이성경의 '어바웃타임'

특히 김형식 PD는 이상윤에 대한 남다른 신뢰를 드러냈다. '두번째 스무살'을 함께 했던 김 PD는 "이번 작품을 통해 이상윤의 공개되지 않은 매력을 보여줄 수 있을 것 같다. 까칠하지만 되게 귀여운 구석이다. 기대해도 좋다"고 했다.

이상윤 역시 작품을 선택한 계기로 김형석 PD를 꼽으며 "전작을 함께 했는데, 즐거운 작업이었다. 감독님을 전적으로 믿고 이 작품을 택했다”고 화답했다.

이상윤과 함께 극을 이끄는 상대역으로 이성경이 나선다. 그는 타인의 수명을 예측하는 남다른 능력을 지닌 최미카 역을 맡았다. 평소 남다른 노래 실력을 뽐냈던 그는 뮤지컬 배우 지망생을 맡아 연기부터 노래, 춤까지 다채로운 매력으로 다가갈 예정이다.

이성경은 "내가 정말 좋아하는 뮤지컬이라는 소재가 들어갔다. 너무 좋아해서 쉽게 도전하지 못했는데, 이번에 환상적인 러브 스토리가 예상돼 참여하게 됐다"고 계기를 설명했다.

간절함 만큼이나 역할을 위해 준비한 노력도 함께 설명했다. 이성경은 "뮤지컬 배우만의 분위기나 표현 방법, 스타일이 있다 보니 평소 부르는 것과 달리 뮤지컬 선생님, 안무 선생님을 뵙고 따로 틈틈이 연습했다"고 밝혔다.

맡은 인물에 대한 애정도 표했다. 그는 "미카는 시한부인 상황임에도 우울하기 보다는 웃음으로 극복하려 한다"고 말하며 "꿈을 향해 도전하는 모습이 많은 공감과 응원을 받았으며 한다"고 바람을 드러냈다.

"로코 넘어 휴먼"...이상윤♥이성경의 '어바웃타임'

드라마는 밝고 따뜻한 판타지 로맨스를 표방했지만 불미스러운 일로 한차례 곤혹을 치렀다. 앞서 '어바웃타임'의 주역으로 합류한 이서원이 동료 여자 연예인을 성추행 및 협박한 혐의로 검찰 조사를 받게 되면서, 오는 21일 첫방송을 앞둔 드라마는 직격타를 맞은 것. 극 중 이서원은 여주인공이 출연하는 뮤지컬의 연출자 역할로 이미 촬영을 진행한 상태.

tvN 측은 "주인공의 스토리와는 별도로 서브 스토리를 담당해 분량이 절대적으로 크지는 않은 상황"이라고 설명했지만 해당 역할이 다른 배우로 대체되는 만큼 재촬영은 불가피한 상황이다.

이에 김형식 PD는 해당 상황을 인지하고 있다면서 "어제(16일) 저녁에 소속사를 통해 상황을 전달받았다. 소속사와 제작자의 협의 끝에 이서원은 하차했다"고 말문을 열었다.

앞서 tvN 측은 "주인공들의 스토리와는 별도의 서브 스토리를 담당해 분량이 절대적으로 크지는 않다"고 설명했지만 해당 역할이 다른 배우로 대체되는 만큼 재촬영은 불가피한 상황.


"로코 넘어 휴먼"...이상윤♥이성경의 '어바웃타임'

김형식 PD 역시 "이서원이 맡은 캐릭터가 비중이 크진 않지만 스토리 전개상 필요한 인물이라 지금 대체 배우를 찾고 있다"고 상황을 설명했다.

이서원 논란 이후 스태프로 추정되는 인물이 "12회까지 촬영 끝났는데 죽고싶다"는 글을 올리며 논란은 가중됐다.

이에 대해 김형식 PD는 재촬영은 불가피함을 언급하며 "1, 2부를 재촬영 하거나 편집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도 "스태프들에게 부담을 주지 않기 위해 추가 인력을 투입하고 일정 조정하는 등 다양한 방식을 강구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상윤도 작품에 힘을 더했다. 그는 해당 글에 대해 들었다며 "스태프가 올린 게 아닐 것이라 생각한다. 저희 현장은 그 정도로 돈독하게 신뢰를 갖고 임하고 있다. 그런 에너지가 100% 작품에 담길 것"이라고 말해 드라마에 대한 기대를 높였다.

YTN Star 반서연 기자 (uiopkl22@ytnplus.co.kr)
[사진제공 = tvN]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