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차병원 측 "한예슬 지방종 수술중 화상...최대한 회복 지원"(공식입장)

실시간 주요뉴스

팩트Y

차병원 측 "한예슬 지방종 수술중 화상...최대한 회복 지원"(공식입장)

2018년 04월 21일 09시 40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차병원 측 "한예슬 지방종 수술중 화상...최대한 회복 지원"(공식입장)
배우 한예슬(36)이 지방종 제거 수술을 받다 의료사고를 당했다고 주장한 가운데, 차병원이 회복을 지원하고 보상을 논의 중이라고 밝혔다.

차병원은 21일 '한예슬씨의 수술 경과와 치료 및 보상 논의 현황에 대해 알려 드립니다'는 입장문을 통해 이같이 밝혔다.

병원 측은 "인두로 지방종을 제거하는 과정에서 해당부위 피부에 화상이 발생했다"며 "성형수술을 통해 최대한 원상 회복을 지원하고 있다. 상처가 치료 된 뒤 남은 피해정도에 따라 보상할 것"이라고 입장을 전했다.

차병원에 따르면 한예슬은 지난 2일 강남차병원에서 지방종 수술을 받았다. 당시 수술에서는 흉터가 발생하지 않도록 브래지어가 지나는 부위(수술부위 사진 아래 직선)를 절개했으며, 지방종 부위까지 파고 들어가 인두로 지방종을 제거하는 과정에서 피부에 화상이 발생했다.

차병원은 화상 발생 직후 피부 봉합 수술을 했으나 이후 치료과정에서 일부 붙지 않은 부위가 확인돼 화상성형 전문병원으로 의료진이 동행해 치료를 부탁했다고 밝혔다.

한예슬은 20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수술 부위 사진을 올리고 "지방종 제거 수술을 받다 의료사고를 당했다"며 "수술한 지 2주가 지났는데도 병원에서는 보상에 대한 얘기는 없고 매일매일 치료를 다니는 제 마음은 한없이 무너진다. 솔직히 그 어떤 보상도 위로가 될 것 같진 않다"고 적었다.

지방종은 몸의 지방조직에서 발생하는 성숙한 지방 세포로 구성된 양성 종양이다. 몸 어느 부위에서나 발생할 수 있다. 대개 몸통, 허벅지, 팔 등과 같이 정상적인 지방조직이 있는 피부 아래 조직에 가장 많이 발생한다.

YTN Star 최보란 기자 (ran613@ytnplus.co.kr)
[사진제공 = 키이스트]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