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슈퍼 2년 차' 박현경, 짜릿한 연장 우승...가장 먼저 시즌 2승

실시간 주요뉴스

스포츠

'슈퍼 2년 차' 박현경, 짜릿한 연장 우승...가장 먼저 시즌 2승

2020년 07월 13일 17시 36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앵커]
국내 여자골프 '슈퍼 2년 차' 박현경이 두 번이나 라운드가 비로 취소되는 우여곡절 끝에 마감된 '아이에스동서 부산오픈'에서 스무 살 동갑내기 임희정을 꺾고 극적인 우승을 차지했습니다.

박현경은 이번 우승으로 올 시즌 가장 먼저 투어 2승을 달성한 선수가 됐습니다.

보도에 김상익 기자입니다.

[기자]
박현경이 국내 여자 골프에서 시즌 첫 2승 달성에 성공했습니다.

박현경은 아이에스동서 부산오픈 마지막 날 경기에서 동갑내기 절친 맞수인 임희정을 서든데스 연장 두 번째 홀에서 따돌리고 우승 트로피를 안았습니다.

[박현경 / KLPGA 선수, 시즌 2승 : 혹시나 너무 긴장해서 실수가 나올까 걱정이 있어서 전혀 안도한 적이 없었던 것 같아요. 생각보다 빨리 2승이 찾아와서 너무너무 기쁩니다.]

대회 사무국은 많은 비가 내리면서 3라운드 경기 취소를 결정했고, 규정에 따라 2라운드 공동 선두였던 임희정과 박현경이 우승을 놓고 플레이오프에 돌입했습니다.

하지만 두 맞수의 승부는 세 홀 스코어를 합산하는 플레이오프로는 가려지지 않았습니다.

두 선수는 세 홀 모두 파를 기록하면서 서든데스에 들어갔는데 첫 홀에서도 모두 긴 버디 퍼트를 성공하면서 명품 승부를 이어갔습니다.

승부는 두 번째 서든데스에서야 갈렸습니다.

임희정이 파에 그친 사이 박현경이 두 번째 샷을 홀컵 1m 안에 붙인 뒤 가볍게 버디에 성공하면서 길었던 빗속 혈투를 끝냈습니다.

박현경은 올해 첫 대회로 열린 KLPGA 챔피언십 우승에 이어 가장 먼저 시즌 2승을 달성했고, 우승 상금 2억 원을 추가해 상금 랭킹에서도 단숨에 1위에 올라섰습니다.

KLPGA 챔피언십에서도 박현경에게 마지막 날 역전패를 당했던 임희정은 두 달 만에 악몽이 재연되면서 시즌 첫 승 꿈이 또다시 무산됐습니다.

YTN 김상익[sikim@ytn.co.kr]입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