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스트라이크 맞아요?' 이용규 발언에 심판 전격 2군행

실시간 주요뉴스

스포츠

'스트라이크 맞아요?' 이용규 발언에 심판 전격 2군행

2020년 05월 08일 17시 24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생방송 인터뷰에서 ’볼 판정’ 작심 발언
KBO, 한화-SK전 심판 5명 2군 리그 강등 제재
7일 키움-KIA전도 판정 논란…브리검에 경고
[앵커]
KBO가 심판 5명에게 2군 강등 전격 징계를 내렸습니다.

한화-SK 3연전 볼 판정이 문제가 됐기 때문인데, 이용규의 작심 발언이 도화선이었습니다.

서봉국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문제의 발단이 된 것으로 보이는 지난 6일 이용규의 타석입니다.

SK 핀토가 바깥쪽에 확연히 높은 볼을 던졌지만 심판은 스트라이크를 선언합니다

이용규는 펄쩍 뛰며 아쉬워 했고, 평정심을 잃은 채 결국 삼진아웃 됐습니다.

문제는 이 같은 볼 판정 논란이 3연전 내내 계속됐다는 점.

1차전과 3차전 기록에도 스트라이크로 판정된 노란색 공 중에 몇 개는 스트라이크 존 밖에 있는 것이 보일 정도입니다.

이용규는 결국 7일 3연전이 끝난 뒤 생방송 인터뷰에서 작심하고 말문을 열었습니다.

고작 3경기 밖에 안 치렀지만 선수들 대부분이 볼 판정의 일관성에 불만이 많다는 내용이었습니다.

[이용규 / 한화 외야수 : (안타 못 치면) 잠 못 자고 새벽 3시까지 스윙 돌리고, 안타 하나를 치기 위해서 피나는 노력을 하는 선수들이 있거든요. (심판들이) 그런 거를 좀 알아주시고.]

일리가 있다고 판단한 KBO는 해당 경기 심판위원 5명을 퓨처스리그로 보내기로 했습니다.

2군 경기 강등을 통해 재교육을 실시하고 판정과 관련해 리그의 신뢰를 훼손하지 않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실제 7일 키움-KIA전에서도 투수 최원태가 불리한 볼 판정을 받는다고 생각한 동료 브리검이 소리를 치면서 경고를 받는 등 시즌 초반 판정 논란은 뜨겁습니다.

[중계 : 지금 저 공을 (스트라이크) 안 잡아주면 최원태가 상당히 힘들죠.]

우여곡절 끝에 개막해 미국과 일본에까지 중계되는 KBO리그.

심판 제재로 마무리되긴 했지만 해묵은 판정 논란은 선수들 경기력에 영향은 줌은 물론 리그 수준까지 보여줄 수 있다는 점에서 반드시 짚고 넘어가야 할 부분입니다.

YTN 서봉국입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