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프로야구 5월 5일 시즌 개막...팀당 144경기 모두 소화

실시간 주요뉴스

스포츠

프로야구 5월 5일 시즌 개막...팀당 144경기 모두 소화

2020년 04월 21일 17시 54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앵커]
코로나19로 인해 그간 시즌 개막을 연기해온 국내 프로야구가 어린이날인 다음 달 5일 2020시즌을 시작하기로 했습니다.

11월 말까지 한국시리즈를 포함한 모든 일정을 마친다는 목표인데 팀당 정규리그 144경기도 예정대로 소화한다는 방침입니다.

보도에 김상익 기자입니다.

[기자]
KBO는 긴급 이사회를 열어 코로나19로 세 차례나 연기했던 정규시즌을 어린이날인 다음 달 5일 개막하기로 했습니다.

최근 확진자 수가 눈에 띄게 줄었고 '무관중 경기 등으로 위험도를 낮출 수 있다면 야외스포츠가 가능하다'는 정부 발표도 개막 결정에 힘을 실어줬습니다.

'사회적 거리 두기' 실천을 위해 일단 경기는 무관중으로 시작합니다.

[류대환 / KBO 사무총장 : 무관중 경기를 실시하기로 했고, 단계적으로 (관중 입장을) 허용하는 방안을 검토하기로 했습니다.]

7월 올스타전은 취소하고, 준플레이오프를 3전 2승제로 축소하기로 했지만 정규리그는 예정했던 팀당 144경기를 목표로 한 뒤 확진자가 발생할 경우 축소를 검토하기로 했습니다.

[류대환 / KBO 사무총장 : 144경기를 다 할 거라는 생각보다는 일단 그렇게 잡아놔도 한 번의 변곡점이 있을 수도 있고, 그렇게 되면 경기 수도 줄일 수 있기 때문에…]

개막이 한 달 이상 늦어져 연속경기와 월요일 경기가 늘면서 선수들의 체력 부담을 걱정하는 현장 목소리가 적지 않습니다.

체력적인 부담은 바로 부상 위험으로 이어지고 결국, 경기의 질도 떨어질 수밖에 없다는 겁니다.

[김태형 / 두산 감독 : 감독 입장에서는 좀 걱정이 되죠. 사실 정규시즌에도 144경기가 많다고 생각하는데 지금 시점에서 144경기를 다 치른다면….]

바이러스 감염 예방을 위해선 여전히 풀어야 할 숙제도, 지켜야 할 주의사항도 많은 불안한 출발이지만 긴 스포츠 갈증을 풀기 위해 멈춰 섰던 프로야구가 이제 팬들 곁으로 다가옵니다

YTN 김상익[sikim@ytn.co.kr]입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