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결승전 앞둔 김학범 감독 "우리 공격수 믿어...골문 열릴 것"
Posted : 2020-01-25 17:50
결승전 앞둔 김학범 감독 "우리 공격수 믿어...골문 열릴 것"

사진 = 대한축구협회

김학범 한국 U-23 축구 대표팀 감독이 사우디아라비아와의 2020 아시아축구연맹(AFC) 23세 이하(U-23) 챔피언십 결승전을 앞두고 남다른 각오를 전했다.

25일(한국시간) 태국 방콕의 라자망갈라 스타디움에서 열린 공식 기자회견에서 김학범 감독은 "우리는 이번에도 '마지막 경기'라는 생각으로 준비했다"며 "실제로도 내일은 이번 대회 마지막 경기다. 이번 결승전도 '마지막 경기'라는 생각으로 나설 것"이라고 했다.

이어 김학범 감독은 상대 사우디아라비아에 대해 "굉장히 좋은 팀이다. 빈틈이 잘 보이지 않는다"면서도 "분명히 상대 골문은 열릴 것이다. 사우디아라비아의 수비가 견고하지만, 우리 공격수를 믿는다. 골문을 열릴 것"이라고 확신했다.

준결승에서 한국은 호주와의 경기에서 2-0 완승을 하며, 대회 3위까지 주어지는 2020 도쿄올림픽 진출권을 확보했다.

오는 26일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U-23 대표팀은 첫 우승 트로피를 걸고 오후 9시30분(한국시간) 태국 방콕의 라자망갈라 스타디움에서 사우디아라비아와 결승전을 치른다.

YTN PLUS 이은비 기자
(eunbi@ytnplus.co.kr)
댓글등 이미지 배경
확진 30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