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베테랑도 몰랐던 '보크'...스포츠맨십·경기 시간 단축이 핵심
Posted : 2019-09-16 19:55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
지난 주말 프로야구에선 보기 드문 장면이 연출됐습니다.

사상 처음으로, 마무리 투수가 공 한 개도 던지지 못하고 보크를 범하면서 경기를 끝내버렸는데요.

베테랑 투수조차 헷갈리는 야구 규칙, '보크'를 양시창 기자가 설명합니다.

[기자]
6대 6으로 맞선 9회 원아웃 1, 3루.

구원 등판한 베테랑 배영수가 1루 견제 동작을 취한 순간 심판 4명이 동시에 보크를 선언합니다.

3루 주자 김강민이 홈에 무혈입성하면서 경기는 허망하게 경기가 끝났습니다.

KBO 통산 6번째 끝내기 보크.

투수가 공을 한 개도 던지지 못하고 보크로 경기를 끝낸 건 38년 역사상 처음입니다.

우선 문제가 된 건 배영수의 '동작'입니다.

투구를 위해 정지한 뒤 견제 동작을 취했으면 공을 던져야 하는데, 그러지 않고 시늉만 한 겁니다.

불규칙하거나 부자연스런 동작으로 타자나 주자를 속이는 행위를 막자는 게 '보크'의 기본 취지.

따라서 투구 전 정지 동작, 즉 세트 포지션 뒤에는 하려는 행동을 멈추거나 변경하면 안 됩니다.

투수판에서 발을 뒤로 빼면 괜찮지만, 긴박한 상황 여러 가지를 신경 써야 하는 투수 입장에선 베테랑이라 하더라도 종종 실수를 저지릅니다.

[안경현 / 야구 해설가 : 투수가 행동에서 실수하는 거지 어려워서 못 하는 건 아니거든요. 어쩔 수 없어요. 멈춤 동작이 없는 것이라든가 다른 행동을 하려다가 실수로 하는 거거든요.]

과거 종종 볼 수 있었던, 3루에 견제구를 던지려다 1루에 던지는 시늉을 하는 투수 견제 동작도 2014년부터 보크로 간주됩니다.

경기 시간을 줄이기 위해 만들어진 규칙으로, 경기장에서 불필요한 행동을 줄이자는 취지입니다.

베테랑 투수마저 실수로 무너지게 하는 보크.

상대를 기만하지 않는 스포츠맨십과 매끄러운 경기 운영이, 보크 규칙의 핵심입니다.

YTN 양시창[ysc08@ytn.co.kr]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