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LPGA 스타들 유럽으로' 2주 연속 메이저 대격돌
Posted : 2019-07-24 07:35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
올 시즌 미국 여자프로골프, LPGA에서 우승을 벌써 아홉 번이나 휩쓴 우리나라 골프 스타들이 이번에는 일제히 유럽으로 향합니다.

내일 프랑스에서 개막하는 에비앙 챔피언십과 다음 주 브리티시 여자오픈까지, 2주 연속 메이저대회 우승에 도전합니다.

허재원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LPGA 투어 시즌 마지막 메이저대회가 두 번 연달아 유럽 무대에서 펼쳐집니다.

프랑스와 영국에서 각각 열리는 에비앙 챔피언십과 브리티시 여자오픈입니다.

매년 9월에 열리던 에비앙 챔피언십이 7월 마지막 주로 앞당겨지면서 이례적으로 2주 연속 메이저대회가 성사됐습니다.

올 시즌 벌써 우승을 아홉 번 차지한 우리 선수들은 이번에도 가장 우승컵에 근접해 있습니다.

시즌 2승과 함께 4주째 세계랭킹 1위를 지키고 있는 박성현이 선두에 나섭니다.

지난 2주 동안 국내에서 충분한 휴식을 취하고 일찌감치 현지로 이동해 올 시즌 첫 메이저 우승을 정조준하고 있습니다.

개인 통산 20번째 우승을 노리는 박인비의 샷에도 눈길이 쏠립니다.

우리 선수들의 한 시즌 최다승 15승을 넘어서는 데 반드시 힘을 보태고 싶다는 각오입니다.

[박인비 / LPGA 통산 19승 : 다른 어느 해보다도 한국 선수들의 의지도 강한 것 같고 올해 신기록을 달성할 수 있는 해가 되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 들어요.]

올 시즌 메이저 우승을 달성한 고진영과 이정은도 우승 후보로 손색이 없습니다.

국내에서 전반기에만 4승을 거둔 최혜진은 세계랭킹 40위 내에 들어 도전장을 던졌습니다.

유럽에서 펼쳐지는 2주간의 메이저 대격돌, 태극낭자들이 또 한 번의 우승을 향해 모든 준비를 마쳤습니다.

YTN 허재원[hooah@ytn.co.kr]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
확진 46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