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마지막 한 경기, 완벽한 '체력 회복'이 관건
Posted : 2019-06-13 12:39
앵커

자랑스러운 우리 20세 이하 월드컵 축구국가대표팀,

이제 결승전 단 한 경기만을 남기고 있는데요.

전술 점검만큼이나 남은 시간 동안 얼마나 효율적으로 체력을 회복하느냐가 경기 결과에 적지 않은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입니다.

김상익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마지막 결전지 우치에 도착한 우리 선수들은 온전히 휴식으로 이동일을 보냈습니다.

조별리그부터 20일 동안 6경기를 치른 선수들의 체력 소모는 상상을 초월합니다.

8강전 세네갈전은 연장 승부까지 치렀습니다.

한 경기당 선수들이 달려야 하는 거리는 평균 12km 정도. 많게는 5ℓ의 땀을 흘리고 경기 직후엔 체중이 2~3 Kg씩 빠집니다.

축구선수 특유의 순간 방향전환과 가속도 부담까지 고려하면 한 경기에서 소모하는 에너지는 보통 마라톤 경기에 비유됩니다.

[이진석 / 한국스포츠정책과학원 연구위원 : 피로 물질을 제거할 수 있는 영양공급이 선행돼야 하고요. 더불어 정리운동과 냉각처리 같은 게 효과적일 수 있습니다. 마지막으로 무엇보다도 잠이 중요합니다. 8시간 이상의 수면을 확보하는 것이….]

스포츠 생리학을 공부한 정정용 감독도 빠른 근육 회복을 돕는 안토시아닌 성분의 체리 주스를 선수들에게 마시게 하는 등 효율적인 회복 관리에 무척 신경 쓰는 모습입니다.

매 경기 쓰러지기 직전까지 운동장을 누비고 있는 선수들은 음식을 통한 영양보충과 마사지, 회복 훈련 등으로 또다시 최고의 몸만들기를 시작합니다.

[오세훈 / U-20 축구대표팀 공격수 : 체력적인 부담은 피지컬 선생님이나 트레이너 선생님들이 잘 맞춰주시기 때문에 그에 대해서 별문제 없고, 결승에서도 별문제 없을 것 같습니다. 체력적으로.]

이제 운명의 결승전까지 남은 시간은 이틀 남짓.

상대의 허를 찌르는 '감독의 전술', 긍정의 힘을 믿는 '선수들의 자신감'과 함께 마지막 순간까지 운동장을 지킬 수 있는 '완벽한 체력 회복'이 사상 첫 우승 신화를 완성하는 필요조건으로 떠올랐습니다.

YTN 김상익[sikim@ytn.co.kr]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