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한국 남자축구 메이저 4강 징크스 깼다
Posted : 2019-06-12 14:33
[앵커]
우리나라 남자축구는 이번 20세 이하 월드컵 전까지 메이저 대회 4강에 3번 올랐는데 3번 모두 벽을 넘지 못했습니다.

하지만 이번에는 3전 4기로 FIFA 주관 대회 첫 결승에 올랐습니다.

한상옥 기자입니다.

[기자]
36년 전, 아무도 주목하지 않았던 박종환 사단은 멕시코에서 4강 신화를 이뤄냈습니다.

지금 한국 축구의 상징이 된 '붉은 악마'는 당시 청소년 대표팀의 선전으로 붙여졌습니다.

브라질과의 준결승에서 김종부의 골로 앞섰지만 결국 1 대 2로 지며 결승에는 가지 못했습니다.

2002년 한일 월드컵에서는 독일에 막혔습니다.

준결승 전까지 한 번도 안 졌는데 유일한 패배가 결승행 발목을 잡았습니다.

2012년 런던올림픽에서는 네이마르의 브라질에 막혀 0 대 3으로 완패하며 남자 축구는 메이저 대회 4강에서 3전 전패했습니다.

하지만 이번에는 달랐습니다.

정정용 감독은 끝까지 살아남겠다며 아시아의 자존심을 걸었고 젊은 선수들은 메이저대회 4강 징크스를 깨며 새역사를 썼습니다.

YTN 한상옥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