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통합우승 일궈낸 유재학 감독과 이대성의 유쾌한 '밀당'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9-04-22 23:40
앵커

정규리그와 챔프전까지 통합우승을 달성한 현대모비스의 중심에는 올 시즌 놀라운 성장을 거듭한 이대성 선수가 있습니다.

명장 유재학 감독은 유쾌한 '밀당'을 통해 이대성을 챔프전 MVP로 빚어냈습니다.

허재원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간절히 바라던 통합우승에 이어 챔프전 MVP까지 거머쥐고, 이대성은 가장 먼저 스승의 품에 안겼습니다.

[유재학 감독·이대성 : 내년에 자유이용권 줘야 해? 약속은 약속이니까 주셔야죠. OK!]

그토록 엄하기만 했던 스승 유재학 감독은, 이제야 이대성의 개성 넘치는 플레이를 인정하려 합니다.

[유재학 / 울산 현대모비스 감독 : 이대성이 코트에 나가면 늘 가슴이 두근두근합니다. 무슨 사고를 칠지. 그런데 팀을 위해 희생하는 모습이 보여서 내년에는 자유이용권을 줄 생각입니다.]

[이대성 / 프로농구 챔피언결정전 MVP : 대한민국 최고의 선수가 되겠습니다. 감독님, 도와주세요.]

우리나라 농구 선수 가운데 가장 탁월한 재능을 지닌 이대성은 그동안 연마가 덜 된 원석과도 같은 선수였습니다.

그런 이대성이 명장 유재학 감독을 만난 뒤 눈에 띄게 성장했고, 팀의 우승을 이끈 주역이 됐습니다.

지금의 영광을 맛보기까지 마냥 순탄하지만은 않았습니다.

자유로운 플레이를 선호하는 이대성은 톱니바퀴처럼 정확하게 돌아가는 유재학 감독의 농구 스타일에 적응하는 데 어려움을 겪었습니다.

[이대성 / 프로농구 챔피언결정전 MVP : (감독님이) 미운 적도 많았고 원망도 많이 했는데 이렇게 좋은 날이 오네요. 감독님을 더 믿어야 할 것 같아요.]

때로는 호통을 치고, 때로는 칭찬을 건넨 스승과, 값진 가르침을 온전히 자기 것으로 만들어낸 제자.

유재학 감독과 이대성이 나눠온 유쾌한 '밀당'은 통합우승이라는 달콤한 열매가 돼 돌아왔습니다.

YTN 허재원[hooah@ytn.co.kr]입니다.
ⓒ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