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김호철 감독 "OK저축은행 영입 제의 고사...대표팀 전념"
Posted : 2019-04-15 15:03
김호철 국가대표 남자배구팀 감독이 OK저축은행의 영입 제의를 고사하고 대표팀 지휘에 전념하기로 했습니다.

대한배구협회는 김 감독이 협회를 찾아 대표팀 전임 감독의 책임을 다하겠다고 밝혔다고 전했습니다.

김 감독은 지난해 2월 한국배구 최초로 대표팀 전임 감독에 선임돼 도쿄 올림픽을 준비하고 있었지만 최근 OK저축은행이 김 감독을 신임 감독으로 내정했다는 보도가 나와 논란이 일었습니다.

김 감독은 YTN과의 통화에서 OK저축은행 측의 영입 제안 이후 논란이 일었고, 구단과 상의 끝에 감독직을 맡지 않기로 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양시창 [ysc08@ytn.co.kr]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