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11년 만에 메이저 우승...'골프 황제'의 화려한 부활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9-04-15 13:08
■ 진행: 오동건 앵커
■ 출연: 허재원 / 스포츠부 기자

* 아래 텍스트는 실제 방송 내용과 차이가 있을 수 있으니 보다 정확한 내용은 방송으로 확인해주시기 바랍니다.

앵커

스포츠 소식 알아보는 시간입니다. 허재원 기자 나와 있습니다. 안녕하십니까.

기자

안녕하세요.

앵커

이걸 어떻게 불러야 될지 모르겠습니다. 돌아온 황제라고 불러야 될까요? 지금 타이거 우즈 선수, 마스터스 우승을 차지했습니다.

기자

사실 역사를 통틀어서 이렇게 드라마틱한 선수가 있나 싶을 정도입니다. 세계 골프 역사를 새롭게 써온 타이거 우즈 선수가 역사의 한 페이지를 다시 썼습니다.

22년 전에 골프 황제의 탄생을 알렸던 바로 그곳이죠. 마스터스가 열리는 오거스타 내셔럴 골프클럽인데 바로 그 장소에서 이번에는 골프 황제의 화려한 귀환을 선언했습니다.

앵커

황제의 귀환이 선언됐다, 오늘 경기를 본 분들이 하신 말씀이 전성기 시절의 실력을 다 되찾은 거 아니냐, 이런 말까지 나오고 있습니다.

기자

거의 완벽하게 되찾았다고 보여지고요. 두 타자 공동 2위로 마지막 날 경기를 시작했는데 10번 홀까지는 버디 3개, 보기 3개. 타수를 줄이지 못했습니다.

그런데 오거스타 골프장의 유명한 아멘 코너죠. 11, 12, 13번 홀이 워낙 어렵기 때문에 아멘을 나도 모르게 외친다 이래서 아멘 코너라고 불리는데 이 아멘 코너의 두 번째 홀인 12번 홀에서 선두를 달리던 몰리 나리 선수가 티샷을 물에 빠뜨리는 실수를 하고 맙니다. 그래서 더블보기를 범하면서. 반면에 우즈는 침착하게 파를 지켜내면서 공동 선두로 올라섰고요. 파5 15번 홀에서 투온에 성공합니다.

그리고 버디를 보태면서 마침내 단독 선두 자리를 꿰찼습니다. 16번 홀에서는 티샷을 홀컵 1. 5m 지점에 완벽하게 붙이는데요. 이 홀에서 다시 버디를 추가하면서 승부에 쐐기를 박았습니다. 마지막 홀에서 한 타를 잃었지만 공동 2위 그룹을 한 타 차로 따돌리고 우승을 확정했습니다.

앵커

경기를 마친 뒤에 어머니와 두 아이들을 끌어안았습니다. 이 장면이 상당히 감동적이었습니다.

기자

22년 1997년 장면과 오버랩되면서 더욱더 감동적이었는데요. 1997년에 당시 23살이었던 당시 타이거 우즈 선수가 최연소 마스터스 우승을 차지했는데 그때 우즈가 아버지 얼 우즈를 얼싸안고 기쁨을 나누는 장면이 골프사에 길이 남아 있는 명장면이었는데 그런데 22년이 지나서 이제 두 아이의 아버지가 된 우즈가 이번에는 어머니와 아들 찰리, 딸 샘과 우승의 기쁨을 함께했습니다.

아버지 얼 우즈는 2006년에 사망했는데 아버지 생각이 많이 났을 것 같고요. 우즈에게는 만감이 교차한 순간이 아니었을 수가 없습니다.

[타이거 우즈 / 2019 마스터스 우승 : 아버지는 안 계시지만 어머니가 이 자리에 있습니다. 22년 전 그날처럼요. 그리고 이번엔 샘과 찰리도 이 자리에 있습니다. 아빠가 메이저 우승을 차지하는 게 어떤 기분인지 느끼게 해주고 싶었어요. 영원히 잊지 못할 추억이 되길 바랍니다.]

앵커

22년이라는 세월 동안 함께 있는 가족들이 조금 변화되기는 했습니다. 우즈를 돌아보면 우승을 돌아볼 때 그 선수의 역사를 하나하나 좀 짚어볼 필요가 있을 것 같은데요.

기자

세계 골프 역사가 우즈가 등장하기 전과 후로 나뉜다고 할 정도로 우즈는 긴 말이 필요없는 세계 골프의 역사와도 같은 선수입니다. 이번 우승 전까지 메이저 우승 14번 그리고 PGA 통산 우승이 80번입니다.

그런데 10년 전인 2009년부터 악몽 같은 시간이 시작됐죠. 2009년이면 다들 기억하실 텐데 PGA챔피언십에서 양용은 선수에게 역전패를 당했던 그 해입니다. 그 역전패를 당하고 바로 11월에 불륜 스캔들이 터지면서 한순간에 영웅에서 변태 성욕자 이렇게 추락을 했고 이듬해에 이혼을 피해갈 수 없었습니다.

스캔들이 잠잠해질쯤 되니까 부상이 우즈를 괴롭히기 시작했는데요. 2014년부터 2017년까지 매년 총 4번의 허리 수술을 하고 맙니다. 2016년과 2017년에는 사실상 선수생활을 중단했었고요. 2017년에는 약물 스캔들까지 터지면서 거의 나락으로 떨어지면서 정말 악몽 같은 시간을 보냈습니다.

앵커

우즈로서는 그러니까 제2의 골프 인생을 시작했다 이렇게 지금 볼 수가 있을 텐데 이제 다시 새로운 기록에 도전을 하는 셈입니다.

기자

그렇습니다. 모두들 끝났다고 생각을 했는데 이제 다시 시작을 했고 이번 우승이 마스터스에서 다섯 번째 우승입니다. 메이저대회 우승은 2008년 US오픈 이후 에 11년 만인데요. 벌써 15번째이고 지금 표를 보시면 아시겠지만 일반 PGA투어까지 모두 포함하면 81번째 우승을 차지했습니다.

마스터스 최다 우승이 잭 니클라우스의 6승이니까 이제 1승 남았고요. 메이저대회 최다 우승도 잭 니클라우스인데 18승이니까 3승 남았습니다. PGA 최다승까지는 샘 스니드의 82승인데 단 1승이 남았기 때문에 PGA 최다상은 아마 올해 안에 무난히 넘어서지 않을까 싶고요.

우즈가 1975년생이니까 올해 44살이 됐는데 앞으로 메이저대회는 3번을 더 우승해야 잭 니클라우스의 기록과 동률을 이룰 수 있는데 이건 조금 쉽지 않아 보이기도 합니다.

앵커

하지만 기록을 갈아치우던 타이거 우즈 선수이기 때문에 어떻게 될지는 지켜봐야 알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오늘 허재원 기자와 함께 타이거 우즈의... 어떻게 얘기를 해야 될까요? 황제의 귀환 소식 다시 한 번 다뤄봤습니다. 고맙습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